제시, 노출 소신 "비욘세, 섹시의상 입어도 욕 안 먹어…문화 차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01 07:14  |  조회 4190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가수 제시가 노출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지난달 31일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제시와 배우 정석용, 프로게이머 김관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제시는 "지금 소속사 대표인 박재범이 좋나, 전성기를 함께한 전 소속사 대표 싸이가 좋나"라는 질문에 "둘 다 싫어"라는 고함으로 답했다. 제시는 지난 4월 가수 싸이가 이끄는 피네이션을 떠나 박재범이 수장으로 있는 모어비전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제시는 "인간적으로 말하는 건가? 그렇다면 박재범이 좋다"고 답했다. 이어 "싸이가 싫다는 게 아니다. 다만 나이가 있다 보니 경험이 많아서 '네가 해야 돼'가 되더라. 반면 박재범은 친구였다가 회사로 엮인 거라 싸우면서 조율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이상민이 "싸이가 제시한테 노출 의상을 입지 말라고 했다더라"라고 묻자 제시는 "못하게 하진 않았다"면서도 "그런데 나는 하지 말라 하면 더 한다. 무대에 서면 더운데 이런 긴 옷을 입냐"고 말했다.

나아가 제시는 "비욘세도 섹시하게 입지만 욕 안 먹지 않나. 이건 문화 차이 같다. 나중에는 싸이도 내가 입은 걸 보고 별말 하지 않았다. '예쁘네, 멋지네'라고 했다"고 전하며 노출 의상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탁재훈이 어깨가 시원하게 드러나는 제시의 의상을 가리키며 "제시는 늘 이렇게 입고 다녀서 야하게 보이지 않는다"고 하자 제시는 "이게 야하냐. 최근 중 이게 제일 옷 많이 입은 것"이라며 황당해해 웃음을 안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