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린 디온, '희귀병 투병' 근황…"근육 통제 못 해, 복귀 불투명"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2.20 16:49  |  조회 3772
팝 가수 셀린 디온. /사진=셀린 디온 인스타그램
팝 가수 셀린 디온. /사진=셀린 디온 인스타그램

'강직 인간 증후군'(stiff person syndrome)으로 투병 중인 팝 스타 셀린 디온(55)의 근황이 전해졌다.

19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셀린 디온의 언니인 클라우데트 디온은 최근 캐나다 매체 '7 Jours'와의 인터뷰에서 "셀린은 병마를 이겨내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지만 가수로 다시 무대에 설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클라데우트는 동생의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근육을 통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하며 "동생은 항상 열심히 노력하는데 계속 고통받아야 하니 마음 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성대도 근육이고 심장도 근육"이라고 지적하며 100만 명 중 1명이 걸리는 희귀한 병이기에 이에 대한 과학자들의 연구가 충분하지 않다는 아쉬움을 토로했다.

셀린 디온은 영화 '타이타닉'의 주제곡 'My Heart Will Go On'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가수로, 지난해 1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희소 신경 질환인 '전신 근육 강직인간증후군'(SPS)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병에 차도가 없자 셀린 디온은 "기력 회복을 위해 정말 열심히 노력하고 있지만 투어는 어려울 수 있다"며 향후 투어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당시 그는 "공연을 계속 미루는 건 옳지 않으니 마음이 아프더라도 다시 무대에 설 준비가 될 때까지 모든 일정을 취소하는 게 최선이라는 판단"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나는 포기하지 않을 거다. 여러분을 꼭 다시 만나고 싶다"며 회복 의지를 드러내 많은 응원을 받았다.

강직 인간 증후군은 근육 경직을 유발해 사람의 몸을 뻣뻣하게 만들고 소리와 촉각, 감정적 자극에 따른 근육 경련을 일으키는 희귀병으로, 뼈를 골절시킬 만큼 심한 경련을 유발하기도 한다. 현재로서는 치료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30~50대 여성에게 흔히 발생하며, 근본적인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