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억 부촌 거주' 강수정에 이혜영 "시집 못 가더니…명품백 '탁'"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2.21 08:15  |  조회 1798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배우 겸 화가 이혜영이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과의 '여걸식스'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약칭 '라스') 846회에는 이혜영, 강수정, 이현이, 지예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홍콩에 가족과 거주 중인 '홍콩댁' 강수정은 "목요일 입국해 금요일 녹화 후, 당일 밤에 출국하거나 다음 날 아침에 간다"라고 바쁜 일정을 공개했다. 남편과 아들은 오히려 일하는 강수정을 응원한다고.

강수정은 아들이 엄마와 함께 방송, 유튜브 등에 출연한 뒤 맛을 들였다며 "IT 시간에 엄마 이름을 쳐서 친구들한테 보여주고 자랑을 엄청나게 한다. 왔다 갔다 하는 게 힘들지만 보람 있다"라고 전했다.

이때 이혜영이 토크에 끼어들었다. 이혜영은 "수정이가 쉽게 결혼해서 행복해 보이지만 얘 '여걸식스' 할 때 안다. 시집 못 가서 막 결혼하고 싶어 하고. 나는 이혼했는데 얘는 결혼하고 싶어 하고 그랬다"고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영은 "어느 날 갑자기 (수정이가) 명품백을 하나 탁. 얘가 명품백을 사는 애가 아니다. '야 너 백 하나 샀다?'이랬더니 '언니 이거 어때요. 예뻐요?' 이러더라. '나 같으면 그 돈으로 그거 안 산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1977년생 강수정은 KBS 28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이다. 2006년 퇴사한 후 2008년 홍콩 금융 회사에 재직 중인 하버드대 출신 재미교포와 결혼했다. 현재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강수정은 홍콩의 부촌 리펄스 베이에 있는 시세 약 80억원대 아파트에 거주하는 것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