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실종 두 달 만에 논바닥서 시신으로"…파란만장 사연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05 17:17  |  조회 91406
/사진제공=KBS Joy
/사진제공=KBS Joy
의문의 살인 사건을 겪은 사연자가 두 보살 이수근 서장훈을 찾는다.

오는 8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249회에서는 30세에 의문의 살인 사건으로 남편을 잃은 후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온 만학도 사연자가 등장한다.

사연자는 평생 외박이라곤 모르던 남편이 어느 날 갑자기 퇴근 후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다고. 사연자는 곧바로 실종 신고를 했지만, 당시에는 이혼을 노리고 집을 나가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남편이 바람났을 거라 추측한 경찰이 실종 신고를 받아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4번이나 실종 신고를 한 끝에 두 달 후 남편을 찾았지만, 사연자는 경찰과의 통화에서 "논바닥에 불에 탄 시신이 있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현장의 시신은 남편이 맞았다. 살인 사건이 벌어진 것. 사연자는 남편이 살해당하자 두려움에 가득 차 고향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악재는 또 있었다. 고향으로 향하는 택시를 탄 사연자는 택시 기사가 "XXX 가자"라며 충격적인 행동을 해 그 트라우마로 지금까지도 택시를 혼자 타지 못한다고 밝혀 보살들을 놀라게 했다.

평생 고생만 했다는 사연자는 본인의 삶은 뒷전으로 미뤘던 지난날을 회상하며 뒤늦게 학업의 꿈을 꾸게 되었다고 털어놓는다.

서장훈은 사연자의 이야기에 안타까워하며 자신의 행복을 찾고자 하는 사연자의 꿈을 응원한다. 이와 함께 현실적으로 사연자가 선택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249회는 오는 8일 저녁 8시30분에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