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길엄마' 김혜정 "1000평 집 구입…마당엔 200년 소나무" 깜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1.30 17:51  |  조회 67157
배우 김혜정./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배우 김혜정./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배우 김혜정(63)이 실제 '전원일기' 촬영장에 집을 사 20년째 전원 생활 중이라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일용 엄니'(김수미)의 며느리이자 복길(김지영)의 엄마 역으로 사랑받은 김혜정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지인은 김혜정의 여전한 미모에 "'전원일기' 촬영 당시와 지금 모습에 변화가 전혀 없다. 어떻게 관리하시나 싶다"며 감탄했다.

이에 김혜정은 "무한 격려에 너무 감사하지만 사실 이제 나이가 있으니까 실시간으로 달라지는 것 같다"며 "그래서 표면화된 얼굴은 관계없이 제 마음 근육을 단단히 챙기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MC 엄지인은 "지금 전원 생활을 하고 계신다고 들었다"며 김혜정의 근황을 궁금해했다.

이에 김혜정은 "제가 '전원일기' 마지막 촬영 장소인 곳에 터를 잡고 20년 넘게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MC 엄지인은 "'전원일기'가 끝났음에도 여전히 그곳에 남아 전원일기를 써 내려가고 계신 거냐"라며 놀라자 김혜정은 "워낙 자연을 좋아한다. 연기 이외의 시간에는 연기자라는 사실을 잊어버리고 자연 속에서 나 자신을 돌아보는 게 중요해서 이렇게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혜정은 현재 생활하는 곳에 연고가 있지는 않지만 '전원일기'를 촬영하며 연을 맺게 됐다고 했다.

그는 "제가 유년기에, 초등학교 때 시골로 전학을 가 살았는데, 그 당시엔 그게 싫었는데 나이가 드니까 자연이 그립더라. '전원일기' 끝날 무렵에 이장님께서 '여기 마을에 괜찮은 집이 하나 나왔는데 보겠느냐'고 하기에 가서 보니까 너무 좋더라. 두말 안 하고 '제가 이거 (매입)하겠다' 해서 2002년에 그곳에 자리를 잡았다. 많은 세월이 지나갔다"고 설명했다.

이광기가 "전원생활이 만만치 않다. 어려운 점은 없었냐"고 묻자 김혜정은 "무한 노동이 필요하다"면서도 "노동에 비하면 사계절이 변화하는 것, 내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 빛나기 때문에 고통스러움도 견디면서 지낸다"고 답했다.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김혜정은 "제가 혼자 돌보는 공간이 1000평 정도 된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여름에는 비가 한 번 오고 나면 무성하게 잡풀이 돋아난다. 아침에 일어나서 저녁까지 계속 움직이는데도 돌아보면 뭘 했는지 표가 안 난다"고 토로했다.

김혜정이 전원생활 모습이 공개됐고, 그는 "게다가 기름 보일러가 아니고 구들장이기 때문에 장작도 직접 패고 온갖 일을 손수 다 한다"고 설명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김혜정은 "배우라는 게 특별하다고 생각하지 않고 자연 속에서 나를 내려놓고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또 다른 에너지를 얻어가며 생활하고 있다"며 전원 생활의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김혜정은 "마당 가운데 200년 가까이 된 소나무가 있다"며 "베어내지 않고 잘 돌보고 있다. 막걸리도 때로 부어주고 쌀 씻은 물도 부어준다. 이곳은 내 땅이 아닌 자연의 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