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차기작은 '의녀 대장금'…20년 만에 돌아오는 장금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31 10:56  |  조회 1519
배우 이영애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이영애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이영애가 '의녀 대장금'으로 컴백한다.

지난 30일 판타지오에 따르면 '의녀 대장금'(가제)은 오는 10월부터 촬영을 시작한다. 이영애는 지난해 6월 캐스팅됐으며 최근 작가 계약을 마친 상태다. 내년 초 방영 예정이다.

올해 20주년을 맞은 MBC TV 드라마 '대장금'(2003~2004)은 최고 시청률 57.8%(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찍으며 인기몰이했다. 의녀 대장금은 의녀가 된 장금이 일대기를 그릴 예정이다.

/사진=MBC
/사진=MBC
이영애는 '대장금'에서 의녀 서장금 역을 연기했다. 이영애는 '대장금'이 한국을 넘어 일본 중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 인기를 얻으며 대표 한류 배우로 발돋움했다. 당시 이영애는 한복이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로 꼽히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장금이 다시 보겠네" "정말 기대된다" "어떤 역할일까" "엄마가 너무 좋아하신다" 등의 반응을 보인다.

이영애는 지난 14일 종영한 tvN 드라마 '마에스트라'에 출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