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안 간다고 '맥주병 폭행'…정수근, 불구속 기소로 재판행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02 19:17  |  조회 2452
전 야구선수 정수근./사진=정수근 인스타그램
전 야구선수 정수근./사진=정수근 인스타그램

전 야구선수 정수근(47)이 지인 소개로 처음 만난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일 뉴스1에 따르면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유정현)는 지난 1일 특수상해 혐의로 정수근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정수근은 지난해 12월21일 경기 남양주시 평내호평역 인근 한 유흥주점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남성 A씨의 머리를 맥주병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수근은 지인에게 소개 받아 처음 만난 A씨에게 '3차를 가자'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하자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수근의 폭행으로 A씨는 머리 부위가 찢어지는 상해를 입었다.

범행 직후 정수근은 A씨에게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사과했지만 A씨는 처벌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수근은 이 사건과 별개로 지난달 20일 오전 5시쯤 경기 남양주시 자택에서 골프채로 아내 B씨를 폭행한 혐의로도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당시 정수근은 "남편으로부터 골프채로 폭행을 당했다"는 아내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정수근은 골프채를 휘두른 것이 아니라 유틸리티 헤드 부분으로 B씨를 툭툭 민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정수근은 골프채를 꺼내 든 사실은 인정하지만 폭행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 이마에 남은 상처로 볼 때 정수근의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특수폭행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