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또 이겼다!"…손흥민 대활약, 2-1로 호주 꺾고 4강 진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2.03 08:01  |  조회 2044
대한민국 손흥민이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 호주와 대한민국의 경기, 연장 승부 끝에 2-1로 승리를 거두며 4강 진출에 성공하자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대한민국 손흥민이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 호주와 대한민국의 경기, 연장 승부 끝에 2-1로 승리를 거두며 4강 진출에 성공하자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호주를 누르고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64년 만에 우승을 노린다.

3일(한국시간) 클린스만호는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치른 호주와의 아시안컵 8강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승리했다. 후반 51분에 나온 황희찬(울버햄튼)의 동점골과 연장 전반 14분에 나온 손흥민(토트넘)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전반전에서 아쉬운 경기력을 보였다. 70%의 높은 골점유율에도 슈팅을 단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다. 실점 위기도 여러 차례 있었으나 조현우(울산 HD)의 선방으로 골문을 지켜냈다.

대한민국 황희찬이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 호주와 대한민국의 경기에서 돌파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황희찬이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 호주와 대한민국의 경기에서 돌파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반 31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넘긴 패스를 설영우(울산 HD)가 받아 황희찬에게 연결했고 호주 골망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결국 전반 42분 너새니얼 멧킨슨이 박스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굿윈이 왼발로 마무리하면서 선제골을 호주에 내주게 됐다. 황인범(즈베즈다)의 아찔한 패스미스였다.

한국은 후반 8분 왼쪽 측면에서 굿윈이 올린 크로스를 마틴 보일이 헤더로 마무리했지만, 조현우의 선방으로 막아냈다. 보일의 연이은 슈팅 역시 조현우가 막아냈다.

클리스만 감독은 제대로 된 슈팅이 나오지 않자 후반 24분 조규성(미트윌란)을 빼고 이재성(마인츠)을 투입했다. 후반 32분에는 황인범을 대신해 홍현석(헨트)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실점 위기가 다가오자 한국은 후반 40분 김태환(전북)을 빼고 양현준(셀틱)을 투입하며 공격 숫자를 더 늘렸다.

대한민국 손흥민이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 호주와 대한민국의 경기에서 연장 전반 프리킥골을 넣은 후 황희찬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손흥민이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 호주와 대한민국의 경기에서 연장 전반 프리킥골을 넣은 후 황희찬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기 종료 직전 천금 같은 동점골이 나왔다.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반칙을 얻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후반 51분 키커로 나선 황희찬이 침착한 마무리로 시원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연장전으로 이어진 경기에서 황희찬이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얻어낸 프리킥 찬스를 손흥민이 전반 14분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역전골을 기록했다. 연장 후반에서 손흥민은 물론 이강인, 양현준이 연속 슈팅하며 골망을 노렸으나 경기는 한국의 2-1 역전승으로 막을 내렸다.

(알대한민국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손흥민이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 호주와 대한민국의 경기, 연장 승부 끝에 2-1로 승리를 거두며 4강에 진출한 후 기뻐하고 있다./사진=뉴스1
(알대한민국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손흥민이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 호주와 대한민국의 경기, 연장 승부 끝에 2-1로 승리를 거두며 4강에 진출한 후 기뻐하고 있다./사진=뉴스1
한국이 4강에 오른 건 2015년 호주 대회 이후 9년 만이다. 당시 결승전에 진출한 한국은 호주에 1-2로 패배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며 복수에 성공했다.

한국은 오는 7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타지키스탄을 꺾은 요르단과 준결승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은 1960년 제2회 대회 이후 64년 만의 우승을 노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