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회사 다닌다더니…"면접은 짧은치마 입고" 수상한 훈련사의 정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2.03 15:42  |  조회 3646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화면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화면
수년째 여성들에게 성희롱 언행을 일삼으며 자신을 방송국 PD 겸 반려견 훈련사라고 주장했던 남성의 정체가 성범죄자로 밝혀졌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자신을 동물 프로그램 PD이자 강형욱 훈련사의 지인이라고 밝힌 남성 김모씨의 정체를 파헤쳤다.

한 피해자는 2022년 여름 아르바이트 목적으로 반려동물 돌보미 사이트에 구직 이력서를 올렸다가 김씨로부터 연락받았다. 김씨는 자기 강아지를 돌봐달라면서 반려견을 맡기기 전에 면접을 봐야 한다고 조건을 걸었다.

김씨는 피해자에게 "미팅이나 면접이다 보니까 여성스럽게 (입어라) 옷을 좀 짧게, 허벅지 반 정도? 원피스 길이는 어느 정도냐, 짧은 건 없으시냐, 긴 치마보다 짧게 입고 오는 것도 괜찮아 보일 거 같다" 등의 황당한 요구를 전했다.

불쾌감을 느낀 피해자가 면접을 거절하자 김씨는 다짜고짜 욕설을 퍼부었다.

김씨는 이 피해자뿐 아니라 반려동물 돌보미 사이트에 이력서를 올린 여성들에게 연락해 면접 복장으로 짧은 치마와 하이힐을 요구했다. 사이트에 연락처를 올린 제작진에게도 이틀만에 연락이 와서는 면접 볼때 옷을 짧게 입고 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씨는 "A 프로그램과 타 방송국에서 B 프로그램 연출을 맡고 있다. 원래 직업은 훈련사고 강형욱 선생님 회사에서 일하고 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하지만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 명단에서 김씨는 찾을 수 없었다. 강형욱 훈련사는 "전혀 모르는 분이다. 한 번도 못 봤는데 제가 후배거나 선배거나, 저한테 배웠다고 하시는 분들이 꽤 있는 거로 알고 있다"라며 사칭 피해를 언급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화면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화면
제작진과 마주한 김씨는 "PD 아니라 연출하는 사람이다"라며 방송에 대한 기본 배경지식도 없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이 "연출이 PD인데"라고 말하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거짓말을 실토한 김씨는 면접 복장에 대해서는 "편하게 입고 오시라고 얘기했던 거다. 의도적인 것도 아니었고 다른 마음도 전혀 없었다. 지금 여자 친구도 있다"라며 불순한 의도가 아니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것도 거짓말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가 평소 면접 장소를 화서역으로 고집하는 것을 보고 '성범죄자알림e'에 김씨의 이름을 검색하니 얼굴과 이름이 등록돼 있었던 것.

김씨의 정체는 2012년 피팅 모델을 찾는다면서 미성년자를 만난 뒤 강제추행 및 강간한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던 성범죄자였다.

제작진과 다시 만난 김씨는 현재 전자발찌를 차고 있다고 인정하면서 "다시는 사칭하지 않겠다"고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