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현 "김고은과 애정신 실제인 줄…할머니, 부산 데려오라더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05 05:52  |  조회 51219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배우 안보현이 할머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안보현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안보현 "김고은과 애정신 실제인 줄…할머니, 부산 데려오라더라"

이날 방송에서 안보현은 "연기 원동력은 할머니"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TV에서 못 보는 OTT 프로그램도 많이 생기지 않았나. 할머니가 가입해 보시기 힘들다 보니까 제가 OTT 드라마를 하느라 1년간 TV에 안 나오면 할머니는 제가 굶어 죽는 줄 아신다. TV에 나와야 활동을 하는 거다. '반찬 보내겠다'고 하신다"고 말했다.

MC 신동엽은 "그런 할머니를 위해 가장 큰 효도는 일일 드라마나 주말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작품에서 다치고 피 흘리는 장면이 나오면 진짜 걱정하시곤 하냐"고 물었다.

이에 안보현은 "제가 교통사고 나는 장면 때 전화 온 적도 있다. 생방송이라고 생각하시더라"라며 "'이태원 클라쓰'에서 아버지에게 맞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걸 진짜 가슴 아프게 생각하시더라"라고 말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MC 신동엽은 "보현 씨 할머니는 (보현 씨가) 여배우랑 키스신 하면 '너 결혼해야 한다', 베드신 나오면 '이놈의 자식'"이라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안보현은 "할머니가 '유미의 세포들' 속 제 애정신을 처음 보셨다. 부끄러우셨는지 '그 친구(김고은) 참 괜찮더라'라고 하셨다. 애정신을 실제인 걸로 알고 계신 것 같다. '(김고은이) 회를 좋아하냐', '부산 데리고 오면 혹시'라고도 하셨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MC 서장훈이 "이거 지금 찍는 거 아니라고. 며칠 전에 찍은 거 아니라고 말씀드려라."라고 조언했으나 안보현은 "말씀드리고 싶지 않다. 지켜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안보현이 출연하는 장면에서 필수로 등장하는 것이 노출신이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안보현은 "멜로, 액션, 법정물 등 자꾸 드라마마다 노출이 있다"며 "'군검사 도베르만'에서 군 검사로 나왔는데 매 드라마다 한 번씩 노출이 있다"고 말했다. MC 신동엽은 "검사도 씻어야 하지 않나"라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안보현은 '재벌 X 형사'에서도 노출신이 있다며 "원래 노출신이 없었는데 갑자기 추가하고 싶다며 10초만 쓰겠다고 해서 10초를 위해 3주 동안 운동했다"고 밝혔다.

또한 복싱 경험이 있는 안보현은 "액션은 대역 없이 제가 거의 다 했다. 복싱을 했어서 주먹 액션을 많이 넣어주셔서 편하게 했다"고 말했다. 안보현은 복싱 아마추어 선수 출신으로 아마추어 대회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