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가 피운 담배, 나도?" 흡연 장면 난무하더니…정부, 이런 건의까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2.05 17:51  |  조회 2217
(상단) '더 글로리' 임지연 (하단) '이두나!' 수지, 이진욱 /사진=넷플릭스
(상단) '더 글로리' 임지연 (하단) '이두나!' 수지, 이진욱 /사진=넷플릭스
정부가 유튜브, 넷플릭스 등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에 등장하는 흡연 장면 묘사를 축소해야 한다고 세계보건기구(WHO) 등에 의견을 제시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5일부터 11일까지 파나마에서 열리는 WHO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제10차 당사국 총회에 참석한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이번 총회에서 정부 대표단은 OTT 플랫폼 등에서 담배·흡연 장면 묘사를 줄일 수 있도록 협약 사무국과 당사국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촉구할 계획이다.

현재 방송 프로그램과 달리 OTT 드라마·영화에서는 흡연하는 장면이 모자이크 처리 없이 송출되고 있다. 2022년 큰 인기를 끈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는 임지연이, 지난해 10월 공개된 '이두나!'에서는 수지, 이진욱 등이 흡연하는 장면이 전파를 탄 뒤 화제가 된 바 있다.

특히 포털 사이트에 '수지 이두나 담배'를 검색하면 수지가 피운 담배 브랜드를 묻는 질문 글이 다수 노출된다.

정부는 OTT 속의 담배 흡연 장면 묘사 축소와 함께 다국적 미디어 플랫폼을 통한 담배 광고·마케팅 증가, 신종 담배 출시 등 담배 규제를 둘러싼 환경 변화에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할 계획이다.

아울러 담배 유해성 관리법 통과, 어린이집·유치원, 초중고교 주변 금연 구역 확대와 흡연 예방 미디어 가이드라인 제정, 유해 성분 분석·공개에 관한 담배 유해성 관리법 통과, 성인 흡연율 하락 등 그간 담배 규제 정책의 주요성과도 소개할 예정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한국 성인 흡연율은 1998년 35.1%에서 2022년 17.7%로 낮아졌다.

담배규제기본협약은 전 세계 담배 소비와 흡연율 감소 목적의 보건 분야 최초 국제협약으로 2005년 발효됐고 우리나라도 그해 비준했다. 2023년 183개국이 협약 당사국으로 참여 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