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억 건물 현금 매입' 유재석에 지석진 분통 "돈 더럽게 안 써"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2.05 19:44  |  조회 2425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런닝맨' 지석진이 유재석의 돈 씀씀이에 분통을 터트렸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가성비 식당 투어와 함께 각자의 사복을 소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가격 추측 미션에서 연달아 성공해 계속해서 음식을 먹었다. 유재석은 "내 생일에 딴 거 필요 없다. 산해진미 필요 없다. 짜장면, 라면, 잔치국수, 칼국수면 된다"며 남다른 면 사랑을 드러냈다.

이에 지석진은 "쟤 참 돈 잘 버는데 돈은 안 들어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가성비 패션 콘테스트가 진행됐다. 유재석은 온라인에서 산 1만5000원짜리 면티와 연식이 오래된 같은 가격의 안경테를 쓰고 있는 것이 밝혀졌다.

지석진은 "아 돈 드럽게 안 쓰네 진짜"라며 "쟤 바지부터 옷도 다 얻어 입은 거다. 정말 가성비 MC라고 할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다 주신 옷이다. 지금 신고 있는 이 신발도 누가 주신 거다"라며 "주신 게 좋은데 뭐 하러 사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재석은 "하지만 저도 가끔 마음에 드는 옷이 있으면 백화점에 가서 산다. 명품도 산다"라며 명품 브랜드 속옷을 공개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유재석은 지난해 12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토지와 건물을 전액 현금 200억원에 매입한 것이 알려져 큰 화제가 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