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여원 "불쑥 찾아와 살다간 시모…♥최경환 전처 딸 키우라더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08 09:15  |  조회 1926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전 야구선수 최경환의 아내 박여원이 시어머니에 대한 서운함을 털어놨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박여원이 시어머니에게 서운했던 일을 털어놨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는 최경환 어머니의 친구가 최경환 박여원 부부 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 부부와 가깝게 지낸 사이라고.

어머니 친구는 박여원이 26살에 시집와 아들 다섯을 낳아 잘 키운 것이 "기특하다"며 최경환의 이혼 이력을 언급했다. 어머니 친구는 재혼한 최경환에게 "장가를 한 번 가본 적도 있지 않나"라며 15살 연하 박여원과의 결혼 생활은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때 박여원은 "부부싸움하면 시어머니 이야기가 꼭 나온다"며 시어머니가 예고 없이 신혼 집에 찾아왔던 일을 떠올렸다.

박여원은 "시어머니가 짐 싸서 갑자기 오셨다. 전화가 와서는 '애미야 며칠만 너희 집에 가 있자'고 하시더니 화물차에 짐을 가득 싣고 오셨다. 주방 살림을 내 걸 다 치우고 본인 걸 쓰라시더라"라고 회상했다.

첫째 아들만 태어났을 때인 2014년, 그렇게 시어머니를 2년 넘게 모시고 살았다고. 이에 대해 최경환은 "나는 진짜 몰랐다. 엄마가 나한테도 얘기 안 했다"고 말했다.

박여원은 "시어머니는 아들 나오는 야구 본다고 소파에 누워서 항상 TV를 보고 있었다"며 "경기 끝나고 남편이 내게 먼저 전화하면 시어머니는 삐지셨다. '왜 나한테 먼저 전화 안 하고 너한테 먼저 전화 하냐'고 하시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남편이 하루 쉬는 날이면 모처럼 단둘이 데이트하려고 하면 그것도 싫어하셨다. 질투가 많으셨다"고 덧붙였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최경환이 전 아내와 낳은 아이도 언급됐다. 최경환은 전 아내와 낳은 딸과 박여원이 낳은 오형제까지 총 아이 여섯을 둔 아빠였던 것.

박여원이 최경환과 재혼해 첫째 아들을 낳은 상황에서 시어머니는 아들 이 전 아내와 낳은 딸을 박여원에게 키워달라고 부탁했다고 했다. 심지어 최경환도 딸을 키워줬으면 했다고. 그러나 결국 박여원은 그 아이를 키우는 것을 거절했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박여원은 "그때 상처 진짜 많이 받았었다. 그때 나이가 27살밖에 안 됐는데"라며 씁쓸해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박여원은 "그때는 제가 첫째를 낳고 키우고 있었다. (남편이 전 아내와 낳은) 그 아이도 그땐 어렸다. 시어머니가 보기에 안쓰러웠나 보다. '데리고 와서 키웠으면 좋겠다. 네가 안 키우면 내가 키우고 싶다'고 말씀하셨을 때 서운하고 되게 배신감 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나는 '엄마'라고 하면서 믿고 우리 엄마처럼 했는데 어머님이 내게 (전처와 낳은 딸을 키웠으면 하고) 바라는 마음이 있다는 걸 알았을 때 이기적인 욕심인 것 같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그렇게 되진 않았지만 지금 생각해도 그건 서운하다"고 토로했다.

최경환은 2006년 결혼한 전 아내와의 사이에 딸을 하나 두고 있으며, 이혼 후 15세 연하 박여원과 재혼해 다섯 아들을 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