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쩡히 살아있는 아버지를"…'만취 사망사고' DJ, 사과문까지 논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09 14:10  |  조회 6312
지난 3일 오전 4시3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만취 상태로 벤츠 차량을 몰다 앞서가던 오토바이 운전자를 들이받아 숨지게 한 유명 DJ 안모씨가 아무 구호 조치 없이 반려견을 품에 안고 있는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3일 오전 4시3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만취 상태로 벤츠 차량을 몰다 앞서가던 오토바이 운전자를 들이받아 숨지게 한 유명 DJ 안모씨가 아무 구호 조치 없이 반려견을 품에 안고 있는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강남에서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 사망사고를 낸 유명 여성 DJ 안모씨가 유족 측에 사과한 가운데, 당초 전해진 것과 달리 그의 아버지가 살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 7일 안모씨가 지난 5일 옥중에서 어머니를 통해 "그 어떠한 말로도 제가 지은 죄를 씻을 수 없음을 알고 있다.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드린 아픔을 평생 가슴 속에 안겠다"고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안씨는 "저 역시 어린 시절 아버지를 잃고 어머니와 단둘이 살아오며 그 슬픔과 빈자리를 잘 알고 있다"고 가정사를 밝히며 "제가 한 가정에 그런 슬픔을 드렸다는 사실에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8일 JTBC는 안씨의 친아버지가 여전히 살아있다며 그의 발언이 거짓이었다고 보도했다. 제보자는 JTBC를 통해 "안씨의 아버지는 현재 멀쩡히 살아있다"며 "대체 왜 고인으로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안씨 측 역시 제보자 주장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딸의 입장을 모친의 입으로 전하다 보니 오해가 생긴 것"이라며 "아버지를 잃었다는 게 아니라 아버지 없이 자랐다고 얘기했다. 아버지가 뻔히 계시는데 그렇게 얘기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안씨 어머니는 "아이(안모씨)를 3살부터 남편 없이 키웠다고 이야기한 것"이라며 "남편이 죽었다고 얘기하지 않았다. 상대방 입장에선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겠구나 싶다"고 설명했다. 안씨 어머니는 "사고가 난 곳에 국화를 놓고 절을 하고 왔다"며 "내 딸이 벌 받을 건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고인에게 너무 죄송하고 죽을죄를 지은 게 맞다"며 사과했다.

만취한 상태로 벤츠 차량을 몰다가 오토바이를 치어 운전자를 숨지게 한 20대 여성 안모씨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만취한 상태로 벤츠 차량을 몰다가 오토바이를 치어 운전자를 숨지게 한 20대 여성 안모씨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유명 DJ 출신으로 알려진 안씨는 지난 3일 오전 4시3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만취 상태로 벤츠 차량을 몰다 앞서가던 오토바이 운전자를 들이받아 숨지게 했음에도 아무 구호 조치 없이 반려견을 품에 안고 있어 공분을 샀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를 몰던 50대 운전자는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체포 당시 안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을 넘은 상태였다. 간이약물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았고 동승자는 없었다.

안모씨는 지난 8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