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심하다"…'오스카 수상' 로다주, 아시아계 배우 패싱 논란 [영상]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베트남계 배우 키 호이 콴 무시?…지적 쏟아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11 14:29  |  조회 3210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수상 후 무대 위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사진='제 96회아카데미 시상식' abc 생방송 중계 화면
제96회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오펜하이머'로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이는 그가 3번째 도전 끝에 받은 생애 첫 오스카 트로피였다.



눈 안 마주치고 지나쳐…베트남 출신 키 호이 콴 무시 논란


이날 남우조연상 시상자로는 지난해 남우조연상 수상자인 영화 '에브리띵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Everything Everywhere All at Once)의 베트남 출신 배우 키 호이 콴이 등장했다.

키 호이 콴은 수상자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외치며 기뻐했다. 자신이 호명되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내 수잔과 입을 맞춘 뒤 무대로 향했다.

키 호이 콴이 활짝 웃으며 다가가 오스카 트로피를 건넸지만 무대에 오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키 호이 콴과 눈을 마주치지 않고 트로피만 받고 쓱 지나갔다.

키 호이 콴이 축하 인사를 건네려는 듯 팔을 살짝 잡았지만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그를 돌아보지 않았고, 그대로 지나쳐 공동 시상자인 팀 로빈스와 악수를 나눴다.

이후 샘 록웰과 주먹 인사를 하기 위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돌아보자 키 호이 콴은 황금빛 오스카 봉투를 건네려 했으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그에게 눈길을 주지 않았다. 그리고는 바로 관객을 향해 몸을 돌리며 양손을 번쩍 들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무대 위에서 보인 모습은 아시안계 배우인 키 호이 콴을 무례하게 대했다는 이유에서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았다. 특히 이번 상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3번의 도전 끝에 받은 생애 첫 오스카 트로피였기에 태도 논란은 아쉬움을 남겼다.

한 누리꾼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오스카 수상자'이자 자신의 오스카 시상자였던 키 호이 콴을 완전히 무시했다. 이게 얼마나 무례한 일이냐"라며 분노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의도적으로 키 호이 콴 무시하는 게 보여서 화난다. 키 호이 콴은 마치 자신의 일인 것처럼 진심으로 기뻐하고 축하해줬는데. 속상하다"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외에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그의 첫 오스카 수상 때 키 호이 콴에게 조금 더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였어야 했다", "키 호이 콴을 인정하지 않고, 그에게 오스카 트로피를 가져간 방식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인생 수업이 부족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등의 지적도 나왔다.

키 호이 콴이 베트남 출신 배우인 만큼 "인종차별 심하다", "누가 시상식에서 시상자에게 저렇게 하나. 의도하고 저러는 거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무대에선 무시, 다정한 사진으로 무마?…누리꾼 반응 싸늘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10일(현지시간)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은 후 시상자인 베트남 출신 키 호이 콴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AFPBBNews=뉴스1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10일(현지시간)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은 후 시상자인 베트남 출신 키 호이 콴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AFPBBNews=뉴스1

키 호이 콴을 무시하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모습에 지난 2월 제66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셀린 디온을 무시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던 것을 떠올린 이들도 있었다.

당시 셀린 디온은 온몸이 굳는 강직인간 증후군을 앓고 있음에도 '올해의 앨범'을 시상하기 위해 무대에 섰다. 그는 '올해의 앨범' 수상자로 테일러 스위프트를 호명했으나 그는 무대 위 여러 사람과 포옹을 하고는 시상자였던 셀린 디온과는 눈도 마주치지 않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에 테일러 스위프트는 "시대의 아이콘을 무시하는 테일러 스위프트의 행동은 선을 넘었다", "셀린 디온을 완전 무시했다" 등의 누리꾼의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이후 진행된 그래미 애프터 파티에서 테일러 스위프트가 셀린 디온에게 안겨 있는 모습이 포착됐고, 테일러 스위프트 측은 셀린 디온 무시 의혹에 대한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배우 마허샬라 알리, 크리스토프 왈츠, 팀 로빈스와 영화 '오펜하이머'로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을 받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키 후이 콴, 샘 록웰./AFPBBNews=뉴스1
(왼쪽부터 순서대로) 배우 마허샬라 알리, 크리스토프 왈츠, 팀 로빈스와 영화 '오펜하이머'로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을 받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키 후이 콴, 샘 록웰./AFPBBNews=뉴스1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논란을 부른 시상이 끝난 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키 호이 콴과 함께 악수를 나누는 사진과 공동 시상자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그러나 누리꾼 반응은 싸늘했다.

누리꾼들은 "그럼 저기서도 일대일로 무시하겠나. 전형적인 수법일 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키 호이 콴이 무대 뒤에서 포옹했든 말든 그건 키 호이 콴이 대인배인 거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이상하다는 데에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 "네가 감히 내게 상 주는 위치는 아니지만 서로 토닥거려 줄 수는 있다 이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차기작 HBO맥스 시리즈 '동조자'가 베트남을 배경으로 하는 박찬욱 감독의 작품으로 알려져 더욱 논란이 일고 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과거에도 인종차별성 발언했나


영화 '버드맨'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를 연출한 멕시코 출신 영화감독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 /AFPBBNews=뉴스1
영화 '버드맨'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를 연출한 멕시코 출신 영화감독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 /AFPBBNews=뉴스1

이번 일로 과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인종차별성 발언도 재조명 됐다.

멕시코 출신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 감독이 2015년 자신이 연출한 영화 '버드맨'과 관련한 인터뷰에서 슈퍼 히어로 영화를 "문화적 학살"(Cultural genocide)이라고 하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가디언지와의 인터뷰에서 "그의 의견을 존중한다"면서도 "스페인어를 모국어로 쓰는 사람이 '문화적 학살'이란 단어를 쓸 줄 안다니 무척 똑똑하다고 생각한다"고 받아쳐 논란이 인 바 있다.

이후 이 발언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으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침묵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배우 로버트 다우니 시니어의 아들로, 유대인 영화계 집안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1992년 영화 '채플린'에서 찰리 채플린을 연기해 제65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는 등 뛰어난 연기력으로 주목 받았으나 1990년대 후반부터 마약 문제로 15개월간 복역하는 등 물의를 일으켰다.

모두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기용을 꺼려할 때 멜 깁슨은 자신의 영화에 그를 캐스팅하며 재기를 도왔고, 이후 영화 제작자 수잔 러빈을 만나 결혼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영화 '아이언맨'으로 세계적인 흥행 스타가 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