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김다예, 난자 채취 후 고통→배아 이식…"착상되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16 09:00  |  조회 17146
방송인 박수홍, 김다예 부부./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영상
방송인 박수홍, 김다예 부부./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영상

방송인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가 배아 이식을 받았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에는 '[시험관1차] ep3.배아이식 하는 날 (5일배아 pgt통과배아)'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영상

이 영상에서 김다예는 과배란 주사를 맞고 난자 20개 채취한 후 상상도 못할 고통이 찾아왔다며 "배가 임산부처럼 빵빵해졌다"며 힘들어했다. 박수홍은 아파하는 아내 김다예의 모습에 "아파서 깨는 게 어딨나"라며 어쩔 줄 몰라했다.

김다예는 "채취 3일차인데 채취 당일은 아무 것도 못했는데, 3일 차에 너무 토할 것 같이 메스꺼워서 잠에서 깨고, 몸살 날 것처럼 오한과 근육통 때문에 너무 괴로웠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난자가) 많이 나온 만큼 그 수대로 찌른 거라 난소과자극증후군이 올 수 있다고 얘기했었는데 오늘은 약으로 버티고 내일 병원에 갈 지 말 지 상황을 봐야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영상

이후 김다예는 난자 채취 수정 결과를 알렸다.

그는 "제가 채취를 많이 했다. 지난번에 20개 난자를 채취해 그 중 18개가 수정됐고 그 중 5일 배아가 12개 정도 잘 나왔다. 7개 배아 중 PGT 검사(유전자검사) 5개가 통과됐다. 총 10개를 동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수정 결과가 너무 좋다고 한다. 난자 채취를 다시 안 해도 될 것 같다. 정말 다행이다"라며 기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영상

박수홍은 이식이 한 번에 된다면 "10월생이 될 수도 있고 9월생이 될 수도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느낌이 좋다. 소개팅 나가기 전에 설레는 느낌"이라며 "우리 아이가 건강한 게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배아 이식을 앞둔 김다예는 "난자 채취 할 때는 도살장 끌려가는 느낌이라면 그때는 너무 무서웠고 지금은 그래도 덜 아프다고 하니까 마취도 안 하고. 배아보면 너무 귀여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착상했으면 좋겠다. 프로게스테론 주사 맞는 게 너무 힘들어서 한 방에 착상되길. 이번에 안 되면 그 아픈 주사를 또 맞아야 한다"며 간절히 바랐다. 두 사람은 "착상해져라"라며 간절한 마음을 담아 노래를 불렀다.

배아 이식 후 김다예는 "난자 채취 때보다는 덜 아팠는데, 자궁을 아래로 땡긴다고 할 때 좀 아팠다"면서도 "그래도 이거(이식 후 초음파 사진) 보니까 너무 눈물 나고 힘도 난다. 제발 아가가 잘 착상해서 잘 자라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영상

이후 박수홍은 김다예 배에 얼굴을 부비며 "엄마, 아빠가 행복하고 안전하고 예쁘게 다 준비하고 있을 테니까 아무걱정 하지 말고 엄마 품에 잘 있다 만나자"라고 인사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