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김수현 사진 올린 이유…"충동적, '잘나갔다' 과시하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7 05:20  |  조회 112906
배우 김새론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김새론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김새론이 김수현과 찍은 사진을 올린 이유가 충동적인 행동이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26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서는 '김새론의 폭주.. 김수현 사진 왜 올렸을까?'란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앞서 김새론은 개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김수현과 얼굴을 맞대고 찍은 사진을 공유했다. 이후 그는 해당 사진을 빠르게 삭제했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사진이 퍼졌다.

영상에서 유튜버 이진호는 김새론 지인의 말을 빌려 "김새론이 해당 사진을 올린 경위는 충동성과 불안정성이 공존하는 상황이었다"며 사진이 기사화되면서 김수현과의 열애설로 번지는 등 후폭풍이 일자 주변 지인들에게 자신의 실수와 충동적인 행동에 대해 후회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이와 함께 '자기 행동이 너무나도 경솔했고 잘못됐다'는 뜻을 함께 전달했다"며 "이 내용을 저에게 전달해준 김새론의 지인 역시 김새론의 행동을 납득하기 힘들다는 입장을 전해왔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진호는 김새론이 사진을 올리기 직전 드라마 '눈물의 여왕'에 김수현과 김지원의 키스신이 나왔다며 "본인은 본인의 실책으로 인해서 자숙 중인 상황 아니냐. 함께 소속사에 있었던 김수현은 새로운 드라마에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었다. 그래서 잘 나가는 김수현과 함께 찍은 사진을 지인들에게나마 공유하고자 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추측했다.

이진호는 "지인들에 따르면 김새론 본인이 '내가 과거에 이만큼 잘나갔다'는 것을 과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충동적으로 올린 것으로 보인다고 전해왔다"라고 주장했다.

김새론은 김수현과의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한 뒤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김새론은 과거 김수현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소속 배우로 활동했다. 이와 관련해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두 사람의 열애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온라인상에 퍼진 사진은 과거 (두 사람이) 같은 소속사였을 때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