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팀원 임신? 낙태?…'저스트절크' 영제이 활동 중단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18 13:36  |  조회 2138
/사진=영제이 인스타그램
/사진=영제이 인스타그램
댄스 크루 저스트절크의 리더 영제이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댄스 수업에서 제외된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17일 저스트절크 아카데미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담당 강사가 기재된 수업 시간표를 공개했다.

해당 시간표에는 두 번의 수업이 예정됐던 영제이의 이름이 빠지고 댄서 김이삭, 정민준의 이름이 채워졌다.

이와 관련해 텐아시아는 아카데미 측의 입장을 빌려 "영제이가 올해 수업을 안 할 생각이다. 안식년 개념으로 휴식한다고 들었다"고 보도했다.

영제이 또한 수업 활동 중단을 인정했다. 그는 현재 함께 구설에 올랐던 여자친구와 좋은 관계를 잘 이어가고 있다고 근황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제이는 크루 저스트절크의 수장으로 Mnet 예능프로그램 '스트릿 맨 파이터'(약칭 '스맨파')에 출연해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최근 영제이는 미성년자 팀원 A씨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으며 A씨가 임신중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A씨는 동기들에게 해당 이야기를 알렸고 자신의 비공개 인스타그램 계정에 영제이의 아이를 임신했다가 낙태했다는 글을 게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영제이는 A씨와의 교제를 인정했지만, 미성년자가 아닌 성인이 된 올해 초부터 교제를 시작했음을 밝히며 논란을 부인했다. 이어 그는 A씨와 결혼까지 생각할 정도라며 "진지한 만남이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A씨는 저스트절크에서 탈퇴한 상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