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살에 복권 1등→아버지 외도로 가정파탄 "피 흘린 채로 집 나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4.26 16:06  |  조회 105411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우연히 산 복권이 1등에 당첨돼 건물주가 됐지만 이후 부모 갈등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의뢰인이 등장한다.

오는 29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복권 1등에 당첨되며 모든 걸 다 가진 듯 행복했지만 이후 뜻밖의 시련이 찾아와 힘들다는 의뢰인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의뢰인은 우연히 사본 복권이 1등에 당첨돼 스물여섯 나이에 원룸 건물과 집, 자동차까지 샀으나 행복도 잠시, 5년 전 아버지의 외도로 인한 시련이 닥쳤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부모님의 이혼 절차에 최대한 중립을 지키고 싶은데 편 가르는 가족들 때문에 고민이라고 밝힌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의뢰인은 "아버지의 외도를 어머니가 발견했다"며 "아버지가 일기를 적어놓으신 게 있었는데 그걸 어머니가 보시는 바람에"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서장훈은 "외도한 걸 왜 일기장에 쓰냐"며 황당해한다.

그러나 웃음도 잠시, 의뢰인은 아버지 일기장에 적힌 주소를 찾아갔고,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그곳에서 아버지를 마주쳤다"며 이 상황을 해명하라고 하니 아버지가 황당한 답변을 내놨다고 고백한다.

이후 의뢰인의 부모님은 집에서 몸싸움을 벌이며 싸웠고, 의뢰인은 이를 뜯어말리다 가족사진을 부수고 피가 난 상태로 집을 나왔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의뢰인의 고민에 MC 서장훈, 이수근은 현실적인 조언을 건넨다. 고민 상담이 끝난 후 의뢰인은 점괘를 뽑고, 이를 본 MC 서장훈은 예언을 남겼는데, 이 말은 의뢰인이 실제 찾았던 점집에서 들은 내용과 일치해 그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복권 당첨 후 아버지의 외도로 가정 파탄을 겪고 있는 의뢰인의 사연은 오는 29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