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도경완, 3년 만 70억 차익…'나인원한남' 120억에 팔아

[스타★부동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5.02 15:24  |  조회 144238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도경완, 가수 장윤정 부부. /사진제공=LG헬로비전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도경완, 가수 장윤정 부부. /사진제공=LG헬로비전

가수 장윤정(44)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도경완(42) 부부가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고급 주택을 매각해 3년 만에 70억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2일 조선비즈에 따르면 장윤정·도경완 부부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4층 전용면적 244㎡(73.81평)를 지난달 11일 120억원에 매각했다. 이 단지 같은 면적에서 최고가 거래다.

장윤정·도경완 부부는 이 집을 2021년 3월 50억원에 공동명의로 분양받았다. 이후 3년 2개월 만에 이 집을 매각하면서 70억원의 시세 차익을 올렸다.

이 타입의 직전 거래는 2021년 12월로, 90억원에 팔렸다. 이후 2년 4개월 만에 30억원이 뛴 셈이다. 2021년 4월에는 79억원에 거래되면서 분양 한 달 만에 29억원이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나인원한남은 가수 지드래곤이 2022년 4월 펜트하우스(244㎡)를 164억원 전액 현금으로 구입해 화제를 모은 곳으로, 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지민이 분양받은 곳으로도 잘 알려졌다.

나인원한남은 한남동 외인아파트 부지에 건설된 최고급 주택 단지로, 지하 4층, 지상 5~9층으로 총 9개동 341세대로 구성됐다. 유명 호텔 셰프가 요리하는 조식 서비스가 제공되고 피트니스, 농구장, 수영장, 골프 연습장 등 국내 최대 규모의 커뮤니티 시설을 갖췄다. 이 아파트 한 달 관리비는 109만원으로 연간 관리비만 1300만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정은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도경완과 2013년 결혼해 1남 1녀를 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