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다은, BTS 지민 열애설 관련 악플에 분노 "사람 급 나누지 마"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23 09:51  |  조회 1398
'하트시그널2' 출신 배우 송다은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과 열애설 후 악플이 쏟아지자 한 악플러의 댓글을 공개하고 심경을 밝혔다. /사진=송다은 인스타그램,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하트시그널2' 출신 배우 송다은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과 열애설 후 악플이 쏟아지자 한 악플러의 댓글을 공개하고 심경을 밝혔다. /사진=송다은 인스타그램,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하트시그널2' 출신 배우 송다은(32)이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28)과의 열애설 후 악플이 쏟아지자 분노했다.

지난 22일 송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악플러들이 보내는 메일 제목을 캡처해 올렸다.

송다은이 캡처한 글에는 '팬들이 언니 욕하는 이유 알려드릴게요' '급 차이가 얼마나 나는데' 등의 글이 적혀있다.

이에 대해 송다은은 "꾸준히 내가 왜 욕을 먹어야 하는지 논리적인 '척' 메일을 많이 보냈구나. 고생이 많다 너도"라며 "이러한 네 열정을 네 미래에 쓰는 건 어떠냐. 너의 에너지를 나한테 쓴다는 게 너무 아깝지 않나"라며 에둘러 분노를 표현했다.

이어 송다은은 "한 가지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사람을 급으로 나누는 거 아니다. 인간은 그 자체로 존엄한 거고 그런 상대방을 이해하며 사는 게 사회고 인간관계라 생각한다"라고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송다은은 "이런 메일은 내가 읽는 게 아니라 변호사님이 읽는다. 며칠 뒤에 경찰 조사받으라고. 우편 받기 싫으면 사과해. 내가 너한테 주는 마지막 기회다"라고 덧붙이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사진=송다은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사진=송다은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앞서 송다은은 몇 차례 지민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16일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민을 연상케 하는 여러 게시물을 올렸다가 삭제해 '셀프 열애설' 의혹을 받았다. 사진에는 휴대용 이어폰에 영문으로 '다은'(DA EUN) '지민'(ji min)이라고 적힌 모습이나 송다은이 지민이 찍은 사진과 동일한 장소에 서 있는 모습 등이 담겨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송다은이 올린 게시물 중에는 지민의 집 소파를 연상케 하는 장소가 있어 지민의 집에서 찍은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일각에서는 두 사람의 데이트 목격담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양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송다은은 2018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2' 출연자다. 이후 배우로 활동하며 드라마 '은주의 방' '한 번 다녀왔습니다' '외출' 등에 출연했다.

지민은 지난해 12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했다. 내년 6월 전역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