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이런일이' 26년만에 휴식… 임성훈 박소현 "영광, 행복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24 16:55  |  조회 1517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세상에 이런 일이'가 휴식 기간을 갖는다. 프로그램 시작 26년 만이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는 오는 25일 방송을 끝으로 재정비 시간을 갖는다. 25일 방송분은 26년을 추억하는 특집 방송으로 꾸민다. 10분 확대 편성해 오후 6시40분부터 전파를 탄다.

'세상에 이런 일이' 측은 새 단장 후 올해 하반기에 돌아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세상에 이런 일이' 측은 "'방송 26주년에 맞춰 폐지가 아닌 새로운 경쟁력 확보를 위해 5월에 잠시 휴지기를 갖고 올림픽 이후에 다시 돌아올 예정"이라고 공식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지난 23일 있었던 종방연에서 임성훈은 SBS 감사패를 안고 눈시울을 붉혔다. 임성훈은 "가족들과 함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자부심이 있었다. 26년간 함께 해 영광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임성훈과 첫 회부터 함께한 박소현은 "수많은 제보자·시청자들이 있었기에 지금까지 함께 할 수 있었다.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세상의 이런일이' 700회 기념 당시 MC 임성훈과 박소현. /사진=머니투데이 DB
'세상의 이런일이' 700회 기념 당시 MC 임성훈과 박소현. /사진=머니투데이 DB
'세상에 이런일이'는 1998년 5월 첫선을 보인 후 국내 대표 교양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제보만 총 13만8565건으로, VCR 영상 5639개, 1279회의 방송을 선보였다. 아나운서 이윤아가 2014년, 래퍼 딘딘이 지난해 5월 합류했다.

임성훈과 박소현은 1000회 특집에서 한국기록원으로부터 최장수 공동진행자 기록 인증서를 받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