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이탈리아 신혼여행 중 "정말 불쾌"…SNS에 인종차별 폭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28 12:58  |  조회 7499
/사진=배우 한예슬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신혼여행을 떠난 이탈리아의 한 호텔에서 인종차별을 당해 불쾌하다고 폭로했다.

지난 27일 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혼여행에서 이탈리아의 한 호텔을 찾은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한예슬은 영문으로 "이곳을 아세요? 이곳에서 차별을 경험했다. 정말 불쾌하다"라고 적었다. 한예슬에 따르면 해당 호텔의 비치 클럽은 한예슬 부부가 테라스 좌석을 예약했으나 호텔 손님용이 아닌 다른 좌석에 앉힌 뒤 아무런 설명과 사과를 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한예슬은 "이들은 내가 호텔 투숙객이라는 것을 알고 예약을 확인했다. 그들은 만석이 아닌데도 만석이라고 말했다. 테라스가 폐쇄되지도 않았는데 문을 닫았다고 답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하루 전에야 예약을 시작했다고 했지만 나는 그 전날 예약을 한 상태였다. 결국 차별에 대한 불만 사항을 접수한 후에야 테라스를 이용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신혼여행인데 기분 상했겠다" "저곳 절대 이용하지 않겠다" "얼른 털어버리고 즐겁게 보내고 오세요" 등의 댓글을 달며 한예슬을 위로했다.

자신을 이탈리아인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이탈리아는 인종차별뿐 아니라 각종 차별 문제가 심각하다. 그런데도 정부에서는 아무런 처벌을 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라도 최선을 다하겠다. 당신은 그런 취급을 받으면 안 되고 다른 이들도 똑같다"고 적었다.

한예슬은 지난 7일 남자친구와 혼인신고를 한 사실을 알려 많은 축복을 받았다. 한예슬은 10살 연하의 연극배우 출신 남자친구와 2021년부터 공개 연애를 해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