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세' 류시원 "♥19살 연하 아내, 10달 만에 시험관 임신 성공"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6.04 22:18  |  조회 2076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배우 류시원이 2세 소식을 최초로 밝혔다.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배우계 원조 프린스' 류시원과 '개그계 먹짱 프린스' 문세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류시원은 19살 연하의 아내와 재혼에 성공해 결혼 5년 차라고 전했다. 그는 "돌싱이 되고 나서 '죽을 때까지 내 인생에 결혼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정말 '이 사람이다' 싶은 사람을 만나니 바뀌더라. 이 여자라면 내가 그 싫은 결혼을 다시 할 수 있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특히 류시원은 "아이가 생겼다"며 프로그램을 통해 아내의 임신 사실을 최초 공개해 '돌싱포맨'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류시원은 "9주 됐다. 어제 초음파를 처음으로 봤다. 머리 팔다리 있고 심장이 이렇게 뛰더라"며 벅찬 심경을 전했다. 시험관 시술로 임신에 성공했다는 류시원은 "시험관을 시작한 지 10개월 만에 성공했다. 아내가 고생하는 걸 보는 게 힘들었다. 아내한테 너무 미안했다. 남자는 힘든 게 없다. 여성분들이 너무 고생한다"며 아내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태몽에 대한 질문에 류시원은 "아내가 그저께 꿨다"며 "아내가 꿈속에 닭장이 나왔는데 닭이 세 마리 있더란다. 검은색 큰 닭이 아내에게 안겨서 뽀뽀하듯이 비볐다더라"고 말했다.

그는 "검은 닭 태몽은 어여쁘고 현명한 딸이 생길 꿈이라고 하더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다. 그는 "올해 크리스마스가 출산 예정일"이라고 덧붙였다.

1972년생인 류시원의 나이는 만 51세다. 류시원은 2010년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해 슬하에 딸 1명을 뒀지만 2015년 1월 이혼했다. 당시 류시원은 전처에게 폭행 및 협박 등 혐의로 고소당해 2014년 9월 대법원에서 유죄를 확정받았다.

류시원은 이혼 5년 만인 2020년 2월 연하의 비연예인 여성과 재혼 소식을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