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까지 완벽" 고윤정 미담, 스태프 80명 얼굴 직접 그려 선물

지난해 12월 스태프 100여명에 롱패딩 선물 이어 미담 추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6.07 18:10  |  조회 1790
배우 고윤정이 지난5월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진행된 제60회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고윤정이 지난5월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진행된 제60회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고윤정의 새로운 미담이 공개됐다.

최근 한 커피차 이벤트 업체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tvN 편성 예정인 드라마 '언젠가는 슬기로울 전공의 생활' 마지막 촬영을 기념하는 간식차 사진을 공개했다.

업체는 "고윤정 배우가 모든 배우, 스태프분을 위해 달콤한 간식과 음료를 선물했다"며 "이제까지 함께 해주신 모든 분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배우가 직접 그린 80명이 넘는 스태프분의 얼굴로 스티커를 직접 제작하고 음료를 나누어주셨다"라고 적어 눈길을 끌었다.

커피차 업체가 인증한 배우 고윤정 커피차와 고윤정의 메시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커피차 업체가 인증한 배우 고윤정 커피차와 고윤정의 메시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공개된 사진에는 고윤정이 직접 스태프들에 남긴 메시지가 적힌 입간판의 모습이 담겼다.

고윤정은 "생일날 많은 축하와 선물을 받았는데 스태프 한 명 한 명의 생일을 챙겨주지 못해 미안하고 아쉬웠다. 창피해서 티는 못 냈지만 한 분 한 분 덕분에 울컥할 때가 많아서 참느라 애썼다"라며 "그동안 제일 먼저 출근해서 제일 늦게 퇴근하고, 추워도 더워도 피곤해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준 스태프분들을 위한 작은 보답"이라고 간식차를 보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고윤정은 "부족하고 한참 모자란 저를 따뜻한 배려와 격려를 아낌없이 주어 오이영(극 중 이름)으로 완성해 주신 천사 같은 당신들께"라고 덧붙이며 스태프들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 스태프는 "이런 역조공은 너무 감동적이라 눈물이 났는데 겨우 참았다"라고 선물을 인증하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고윤정이 직접 간식차를 준비한 것 외에 직접 스태프 80여명의 얼굴을 그린 것에 감탄했다. 고윤정은 미술학과 출신으로 평소 남다른 그림 실력을 자랑한 바 있다.

이에 앞서 고윤정은 '언젠가는 슬기로울 전공의 생활' 겨울 촬영 중인 지난해 12월에 스태프 100여 명 등에게 롱패딩을 선물한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인성까지 완벽하면 어떡하니" "메시지가 더 감동" "멋지다 고윤정"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윤정이 출연하는 '언젠가는 슬기로울 전공의생활'은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스핀오프 작품이다. 대학병원 교수와 전공의들의 리얼한 병원 생활과 우정 이야기를 그린다. 고윤정 외에도 배우 신시아, 강유석, 한예지, 정준원이 출연한다. 현재 편성 일정은 미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