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도 입원치료 권했다…'1억 빚' 아내의 끔찍한 트라우마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6.11 06:08  |  조회 34663
남편 몰래 불법 사채에 손을 댔다가 빚 1억원을 진 아내가 등장했다.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방송화면
남편 몰래 불법 사채에 손을 댔다가 빚 1억원을 진 아내가 등장했다.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방송화면
'결혼지옥' 아내가 충격적인 가정사와 여러 차례의 자해 시도를 털어놨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는 아내의 거짓말로 신뢰 관계를 잃은 '시크릿 부부'가 등장했다.

이날 아내는 남편 몰래 대출 후 돌려막기 등으로 무려 수천만원의 빚을 졌다고 밝혔다. 아내는 "개인회생 전 빚이 생긴 건 남편과 말다툼하다가 가방을 싸 들고 나갔다. 알아보니 주부대출이 있다더라. 300만원을 받고 원룸을 얻었다. 돈이 없으니까 또 다른 대출을 받아 메꿨다. 그런 상황이 반복되다 보니까 빚이 늘어났다"라고 고백했다.

남편은 "아내의 금전 문제가 많아서 그걸 처리하느라 생활비가 바닥이 나더라"고 토로했다. 남편은 월 400만원 수입이 있지만 아내의 빚을 갚느라 4인 가족 생활비가 10만원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내는 자꾸 돈을 빌리는 이유로 "생활비가 없으니까"라고 답하며 "남편에게 생활비를 받은 적 없다. 신용카드만 받았다"며 "신혼 초 때처럼 생활비를 받았더라면 나도 형편에 맞게 살았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남편 몰래 불법 사채에 손을 댔다가 빚 1억원을 진 아내가 등장했다.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방송화면
남편 몰래 불법 사채에 손을 댔다가 빚 1억원을 진 아내가 등장했다.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방송화면
또 아내는 "한 회사를 1년 넘게 다녔다. 제가 적응을 못 했다. 남편한테 말하면 듣기 싫어했다. '나 회사 그만둬도 돼? 쉬고 싶은데'라고 말한 적이 있었다. 남편이 '네 빚을 생각해. 쉬고 싶다는 이야기가 나오냐' 하면서 물건을 발로 차고 집어 던졌다. 공감이 필요했는데 마음을 붙일 곳이 없었다. (대출받은) 그 돈으로 직원들이랑 술 마시러 다녔다. 하다 보니 사채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오은영은 "아내분은 경제활동을 하시면 안 된다. 직장 일을 하면 대출을 안 얻을까? 난 또 얻을 것 같다. 아내의 경우 작은 경제적 어려움만 생겨도 대출밖에 생각을 못 하는 것 같다"라며 "근본적인 대책 없이 경제활동 중 금전적인 문제가 발생하면 또다시 최악의 방법을 택할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너무 걱정된다"라고 이야기했다.

결국 아내는 쌓이고 쌓인 빚이 1억 가까이 있다고 고백했다. 남편은 이 사실을 처음 듣고 큰 충격을 받았다.

아내는 "왜 이렇게 됐는지, 이 지경이 됐는지 너무 답답하고 나 자신이 싫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공개된 일상 영상에서 아내는 과량의 수면유도제를 먹고는 막걸리를 찾아 마시는 위험한 모습을 보여 패널들을 경악하게 했다.

이에 대해 아내는 "자해는 결혼 후 여러 번 했었다. 수면제를 한꺼번에 다 먹고 병원에 실려 간 적도 있었다. 손목 그은 적도 있고 차에 번개탄 피워 죽으려고도 했고 마지막으로 한 게 농약이었다"라고 고백했다.

남편은 수많은 일들을 겪으면서도 아내에게 크게 화를 내지 않은 이유로 자신이 화를 낼 경우 아내가 다시 한번 자해할까 봐 걱정되어서라고 말했다.

아내는 유년 시절 겪은 가정폭력의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그는 "아버지가 나를 때릴 때 언니가 말려주다가 잘못 맞아서 사망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부친은 농약을 마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아내는 "너무 무섭고 발 내딛는 게 무섭다"라며 극심한 불안감을 호소했다.

오은영은 '시크릿 부부' 아내에게 입원 치료를 권했다. 이와 함께 금융 거래와 대출을 절대적으로 끊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