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최형우, KBO 최초 1600타점 달성…KT전서 2점 홈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6.14 20:57  |  조회 2287
KIA 타이거즈 최형우. /사진=뉴시스
KIA 타이거즈 최형우. /사진=뉴시스

KIA 타이거즈 최형우(41)가 한국 프로야구(KBO) 최초 1600타점의 대기록을 달성했다.

최형우는 14일 경기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최형우는 1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서 2점 홈런을 쏘아올렸다.

볼 카운트 1B 상황에서 KT 위즈의 에이스 쿠에바스가 시속 146㎞ 직구를 던졌고, 최형우는 이를 걷어올려 우측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최형우의 시즌 12호 홈런이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1598타점을 기록 중이었던 최형우는 이 홈런으로 1600타점을 채우며 역사를 썼다.

최형우는 지난해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1498타점)의 기록을 넘어 통산 타점 1위에 올랐다.

한국 프로야구 사상 첫 1500타점 고지를 정복했던 최형우는 활약을 이어가며 시즌 58타점을 추가, 1600타점 금자탑을 세웠다. 지난 12일 인천 SSG 랜더스 전에서는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이 보유하던 4077루타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통산 최다 타점 2위는 최정(SSG 랜더스·1511타점), 3위는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은퇴·1498타점)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