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세 손담비, 시험관 시술 고백…"난임 아닌데 실패, 배 멍투성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6.19 22:28  |  조회 2275
가수 겸 배우 손담비. /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영상
가수 겸 배우 손담비. /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영상

가수 겸 배우 손담비(41)가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19일 유튜브 채널 '담비손'에는 '갑자기 살이 7kg 찐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영상

이 영상에서 손담비는 최근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며 "첫 번째 시험관은 실패해서 두 번째 시험관을 시작했다. 주사를 맞고 있는데 오늘이 4일째"라고 밝혔다.

그는 "첫 번째 시험관 때 임신이 됐다면 너무 좋았겠지만 안 됐을 때도 막 그렇게 좌절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워낙 저도 나이가 있어서 기대는 안 했지만 그래도 조금 속상하긴 했다. 남편이랑 '간절히 원하면 언젠가 아이가 생기지 않을까'라는 생각했다. 실패라는 걸 알았을 때 울먹거리긴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영상

손담비는 "저는 사실 난임은 아닌데 저랑 남편의 나이를 고려해서 시험관을 선택했다"며 "난임이 아닌데 첫 번째 (시험관 시술을) 실패할 수도 있구나 싶었다. 여러 가지를 많이 느꼈다. 쉽지 않은 길"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험관 할 때 남편들이 정말 잘해줘야 한다. 저는 남편이 워낙 잘 챙겨줘서 너무 편안했다. 몸은 좀 힘들고 정신적으로도 힘들긴 했는데 다 참을 수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손담비는 평소 남편이 주사를 준비해주지만, 이날은 혼자 준비해보겠다며 홀로 주사를 맞을 준비에 나섰다. 그는 "내일이 산부인과에 가는 날이다. 아침에 주사를 두 대 맞아야 한다. 배에 주사를 잘못 맞으면 멍이 든다. 그래서 배에 멍이 많이 있다"라며 홀로 주사를 맞았다.

/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담비손' 영상

손담비는 7㎏ 넘게 찐 이유도 시험관 시술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첫 번째 시험관을 할 때 너무 말라서 초반에 쉽지 않았다. 선생님이 살찌우고 오라고 해서 살을 찌우고 갔더니 다행히 잘 시작됐다. 그래서 제 인생 역대급 몸무게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험관 시술하면서도 살도 조금 찐다. 호르몬제다 보니까 뱃살이 많이 찐다. 보기 별로일 정도"라며 "그것 때문에 살도 많이 찌고 붓고 힘들어하는 분들 많은데 어쩔 수 없는 거 아니냐. 할 때만큼은 거울을 보지 말라"고 조언했다.

손담비는 2022년 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이규혁과 결혼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