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유성 "신동엽, 데뷔시켜줘 고맙다고 큰돈 보내…임플란트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7.09 05:00  |  조회 1049
개그맨 전유성이 과거 신동엽에게 큰돈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개그맨 전유성이 과거 신동엽에게 큰돈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개그맨 전유성이 후배 신동엽에게 큰돈을 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서는 개그계 대선배 전유성, 최양락이 출연한 에피소드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전유성은 "동엽이가 데뷔한 지 30년이 됐다"며 "이런 얘기 해도 되는지 모르겠는데 신동엽이 갑자기 '계좌번호 불러주세요'라고 하더니 '30년 전에 방송 소개해 줘서, 방송에 데뷔시켜 줘서 고맙다'고 돈을 보내줬다. 생각보다 큰돈을"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개그맨 전유성이 과거 신동엽에게 큰돈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개그맨 전유성이 과거 신동엽에게 큰돈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에 최양락이 "동엽이가 의리가 있다"라고 말하자 전유성은 "근데"라며 최양락의 팔을 툭툭 쳤다. 이에 최양락은 "저는 (전유성에게) 안 보내줬다는 이야기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유성은 신동엽이 보내준 돈을 어떻게 쓸까 고민하다가 임플란트 치료와 평소 갖고 싶었던 만년필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TV를 보다가 형님 관련된 걸 봤다. 문득 못 뵌 지도 좀 됐고, 고마움을 제대로 표현한 적도 없고, 당연하게 몇십 년을 살아온 것 같다는 생각이 났다"라며 "형님이 (돈 받는걸) 싫다고 하셨다. 몇 번 설득했다"라고 당시를 설명했다.

전유성은 "나도 사실 선배들에게 용돈을 드린 적이 있었는데, 근데 막상 내가 받는 입장이 되니까 굉장히 쑥스러웠다"면서도 "그런 게 빨리 익숙해져서 받아야 하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양락은 전유성이 그간 코미디 후배 양성을 위해 애썼다며 "진짜 개그를 사랑하셨다"고 극찬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