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김재욱 "서예지와 베드신…11시간 공들여 촬영"

머니투데이 스타일M 김자아 기자  |  2017.01.09 15:26  |  조회 12548
/사진제공=영화사 몸
/사진제공=영화사 몸
배우 김재욱이 영화 '다른 길이 있다'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9일 라디오프로그램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다른 길이 있다'의 주연 배우 김재욱과 서예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재욱은 영화 속 '베드신'에 관한 질문에 솔직 담백한 답변을 내놨다. 김재욱은 11시간에 걸쳐 찍게 된 베드신에 대해 "굉장히 중요한 감정신이었기 때문에 공을 들여 촬영했다"고 밝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밴드 월러스의 보컬로도 활동 중인 김재욱은 앨범 활동을 기대하고 있는 팬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재욱은 "밴드 월러스를 기다려 주셔서 감사하다"며 "나를 포함한 멤버들 모두 밴드가 주 직업이 아니다 보니 물리적인 여러 가지 문제로 작년에 활동을 못했다. 라이브를 하는 걸 좋아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올해는 어떻게든 시간을 가져서 새로운 걸 만들어 보려 한다. 1월이 되자마자 활발하게 회의를 하고 있다"고 소식을 알렸다.

뮤지컬 헤드윅에 출연하기도 했던 김재욱은 "아직 뮤지컬 계획은 잡힌 게 없다. 헤드윅 같은 자유로운 뮤지컬이 성향에 더 잘 맞는다"며 "나도 즐겁고, 보시는 분들도 만족할 수 있는 작품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재욱과 서예지가 열연한 영화 '다른 길이 있다'는 오는 1월1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