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는 그대로, 편안한 게 최고"…'와이어리스 브라'가 뜬다

다양한 美 지향하는 '보디 포지티브'…착용감 중심의 편안한 이너웨어 '인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마아라 기자  |  2020.04.24 00:00  |  조회 6827
/사진제공=유니클로(UNIQLO)
/사진제공=유니클로(UNIQLO)
있는 그대로 모습을 긍정하고 가꾸자는 취지의 '보디 포지티브'가 떠오르면서 이너웨어 시장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보디 포지티브'(Body Positive, 자기 몸 긍정주의)는 정답이 있는, 획일화된 아름다움이 아닌, 있는 그대로의 개성과 아름다움을 받아들이고 사랑하겠다는 취지의 운동이다.

보디 포지티브 운동은 비현실적인 몸매의 모델들이 화려한 란제리를 선보이던 미국 속옷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이 내리막길으로 접어드는 데 영향을 끼치기도 했다.

매년 화제를 모은 빅토리아 시크릿의 TV 패션쇼는 지난해 방송 23년 만에 중단됐으며, 수 년 간 이어진 매출 하락으로 결국 지난 2월 사모펀드 업체 '시커모어 파트너스'에 매각됐다.



◇편안한 와이어리스 브라·사각팬티 뜬다


슬림9 '편해브라' '네모 팬티 슬림'/사진제공=슬림9
슬림9 '편해브라' '네모 팬티 슬림'/사진제공=슬림9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자기 몸 긍정주의' 움직임이 포착된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지난해 상반기 국내 여성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연령층이 모두 내의 구매시 가장 중요하게 따지는 기준으로 '착용감'과 '활동성'을 1위로 꼽았다.

소비자들이 몸을 옥죄지 않는 편안한 속옷을 찾기 시작하면서 국내 이너웨어 시장은 빠른 대응에 나섰다.

유니클로 와이어리스 브라 '뷰티 라이트', '뷰티 소프트' 플러스 사이즈 모델 화보 컷/사진제공=유니클로(UNIQLO)
유니클로 와이어리스 브라 '뷰티 라이트', '뷰티 소프트' 플러스 사이즈 모델 화보 컷/사진제공=유니클로(UNIQLO)
글로벌 SPA 브랜드 '유니클로'는 편안한 착용감과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우선시하는 디자인의 '와이어리스 브라'를 선보이며, 이너웨어 업계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브랜드 최초로 플러스 사이즈 모델 화보를 공개하기도 했다.

속옷 브랜드 '비비안' '비너스' '신세계 엘라코닉' 역시 와이어리스 브라, 브라렛 등 착용감 중심의 제품을 중점적으로 내놓고 있다.

온라인 채널에선 매달 속옷을 새롭게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인 '월간 가슴'과 블랭크코퍼레이션의 '비브비브' 등 편안한 착용감을 내세운 신생 브랜드들이 성장세다.

특히 '편해브라' '네모 팬티 슬림'을 내놓은 언더웨어 브랜드 '슬림9'의 지난해 매출은 '자기 몸 긍정주의'에 힘입어 2018년 대비 924% 성장했다.



◇'와이어리스 브라'의 진화


유니클로 와이어리스 브라 뷰티 라이트/사진=홍봉진 기자, 이은 기자
유니클로 와이어리스 브라 뷰티 라이트/사진=홍봉진 기자, 이은 기자
몸매를 보정하는 기능 대신 편안한 착용감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와이어리스 브라는 점차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

몸을 압박하지 않으면서도 부드럽게 밀착돼 움직여도 들뜨지 않는 편안한 착용감과 디자인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사진=홍봉진 기자, 이은 기자
/사진=홍봉진 기자, 이은 기자
유니클로는 가슴 모양과 사이즈에 따라 브라컵이 조정되는 3D 브라컵을 적용해 완벽한 핏을 제공하는 '와이어리스 브라 뷰티 라이트'를 내놨다.

가슴 아래 언더라인 부분의 신축성을 높였으며, 더욱 부드러운 컵 소재를 사용해 가슴에 밀착되도록 해 답답함 없이 편안하게 입을 수 있다.

또한 AA65/70 사이즈를 출시하며 사이즈 선택의 폭을 넓혔다.



◇유니클로, '와이어리스 브라 뷰티 라이트' 입어보니


스타일M 기자들은 유니클로의 대표 상품인 '와이어리스 브라 뷰티 라이트' 제품을 착용해봤다. 제품을 입고 느낀 솔직한 후기를 소개한다.

/사진=홍봉진 기자, 이은 기자
/사진=홍봉진 기자, 이은 기자
마아라=가슴둘레 70 사이즈도 크게 느껴지는 작은 몸집이라 해외 브랜드에서만 구할 수 있는 65 사이즈를 가장 편하게 입어왔다. 때문에 유니클로 뷰티 라이트의 65/70 둘레가 처음 출시됐을 때 정말 반가웠다.

새로 출시된 제품은 기존보다 밴드가 더욱 탄탄해진 느낌이다. 팔을 상하좌우로 움직여도 브라가 돌아가지 않아 활동할 때 편했다. 살을 짓누르지않고 부드럽게 감싸는 느낌이 가장 마음에 든다.

처음 착용 했을 땐 가슴이 눌리는 것 같아 '사이즈를 잘못 입었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점차 컵 모양이 자연스럽게 잡히면서 어색함 없이 가슴을 자연스럽게 모아줘 신기했다. 컵 안에 패드가 없어 가슴을 답답하게 조이지 않았다.

살짝 새가슴 체형인데 컵 윗부분이 들뜨지 않고 가슴 아래 부분도 압박없이 편안하게 맞았다.

/사진=홍봉진 기자, 이은 기자
/사진=홍봉진 기자, 이은 기자
이은=편안한 착용감에 빠져 수 년 간 와이어리스 브라만 고집해왔다.

와이어리스 브라는 디자인과 사이즈가 다양하지 않아 구입할 때마다 어려움이 많았는데, 유니클로 뷰티 라이트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에 색상도 다양하게 출시돼 선택의 폭이 넓어 좋았다.

소재가 아주 부드러워 입었을 때 차갑지 않고, 몸에 착 감기는 느낌이다. 브라컵 역시 처음엔 얇은 것 같다 느꼈는데, 오히려 들뜸 없이 밀착돼 더 좋았다.

접합 부분도 매끄럽게 마무리 돼 있어 움직임이 많아도 부대끼지 않는다.

몸이 잘 붓는 편이라 가끔 퇴근 후에 속옷 자국이 남곤 하는데, 신축성이 좋은 탓인지 눌리는 불편함도 없고 속옷 자국도 남지 않아 편안했다.

☞총평

마아라=오랜 재택근무와 외출 자제로 노브라에 익숙해진 가슴을 자극없이 편안하게 모아주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

이은=깔끔한 디자인과 다양한 사이즈, 들뜸 없이 몸에 착 감기는 밀착력 좋은 와이어리스 브라를 찾고 있다면 딱!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