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현아 Pick!"…운동할 때 입기 좋은 '애슬레저 룩'

운동할 때는 물론 일상복으로도 OK!…감각적인 레깅스·크롭트 톱 연출법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0.05.08 00:00  |  조회 5897
배우 한예슬,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 가수 현아/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클라이드앤
배우 한예슬,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 가수 현아/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클라이드앤
더워지는 날씨에 옷차림이 한결 가벼워지면서 다이어트에 눈길을 돌리는 이들이 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면서 활동량이 줄어 일명 '확찐자'(살이 확 찐 사람)가 된 이들이 불어난 체중 감량에 나선 것.

집에서 운동하는 '홈트족'(홈 트레이닝족)은 물론 마스크와 함께 아웃도어 활동을 시작한 이들의 최대 관심사는 '애슬레저 룩'이다. 운동할 때는 물론 일상복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특히 인기다.

올봄엔 후줄근한 '추리닝' 대신 멋까지 겸비한 트렌디한 '애슬레저 룩'을 연출해보는 건 어떨까. 스타들의 애슬레저 룩 스타일을 참고해 도전해보자.



◇땀 흡수 쏙!…트레이닝 슈트


배우 한예슬, 그룹 다비치 강민경/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더스타
배우 한예슬, 그룹 다비치 강민경/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더스타
운동복의 기본은 역시 '트레이닝 슈트'다.

트레이닝 슈트는 면이나 저지 등 신축성 있고 땀을 잘 흡수하는 소재로 만든 한 벌의 운동복으로 '추리닝' '스웨트 슈트'라고도 부른다.

배우 한예슬, 그룹 다비치 강민경은 감각적인 색감의 트레이닝 슈트를 선택해 멋스러운 스타일을 연출했다.

한 벌로 맞춰 입은 트레이닝 슈트가 밋밋해보인다면 한예슬처럼 어글리 스니커즈를 신어 포인트를 더하자.

강민경처럼 독특한 디자인 포인트가 들어간 트레이닝 슈트를 고르는 것도 좋다. 강민경은 레터링 디자인이 더해진 트레이닝 슈트와 통통 튀는 컬러 배색의 트레이닝 슈트로 멋을 냈다.



◇'크롭트 톱' 도전해봐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 가수 현아, 선미/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 가수 현아, 선미/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
요즘 유행하는 짧은 상의의 '크롭트' 스타일은 운동복에서도 적용된다는 사실.

잘록한 허리가 살짝 드러나는 크롭트 톱이나 스포츠 브라에 넉넉한 핏의 조거 팬츠나 밀착 레깅스를 함께 매치해보자.

특히 정확한 자세가 요구되는 근력 운동을 할 땐 몸매를 드러내는 옷을 입는 것이 좋다. 꾸준한 운동으로 탄탄하게 바뀌어 가는 보디 라인을 체크할 때도 요긴하다.

그룹 레드벨벳 예리는 필라테스 운동복으로 브라톱과 레깅스를 매치했으며, 가수 현아는 레터링 패턴의 브라톱에 밴딩 디테일의 팬츠를 함께 입었다.

그룹 에이프릴 나은, 에이핑크 손나은, 레드벨벳 예리/사진제공=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손나은, 예리 인스타그램
그룹 에이프릴 나은, 에이핑크 손나은, 레드벨벳 예리/사진제공=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손나은, 예리 인스타그램
보디 라인이 드러나는 것이 꺼려진다면 골반 위로 올라오는 하이웨이스트 하의를 매치해 노출 범위를 줄이면 된다.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 가수 선미처럼 상큼한 컬러의 얇은 외투를 걸치는 것도 방법이다.



◇야외 활동시 '얇은 외투'는 필수


가수 현아, 배우 전지현, 그룹 에이프릴 나은/사진=클라이드앤, 네파,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가수 현아, 배우 전지현, 그룹 에이프릴 나은/사진=클라이드앤, 네파,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일교차가 큰 봄, 아웃도어 활동을 즐길 땐 얇은 외투를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산행을 할 땐 변덕스러운 봄 날씨와 고도에 따른 온도차를 고려해 체온 유지를 돕는 외투를 챙기는 것이 좋다.

에이프릴 나은처럼 포근한 후드 집업을 입거나 방수, 흡습속건 기능의 소재를 사용한 바람막이 점퍼나 아노락를 선택하면 체온 조절과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대응할 수 있다.

배우 전지현처럼 상하의를 모두 슬림한 핏으로 연출하면 한결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으며, 현아처럼 눈에 확 띄는 컬러나 박시한 실루엣의 아우터를 걸치면 젊고 스포티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으니 참고하자.

그룹 다비치 강민경, AOA 설현, 배우 이시영/사진=더스타, 각 스타 인스타그램
그룹 다비치 강민경, AOA 설현, 배우 이시영/사진=더스타, 각 스타 인스타그램
가벼운 나들이를 나설 땐 운동복에 일상복을 믹스매치해보자.

강민경처럼 레깅스에 오버사이즈 재킷을 가볍게 걸치거나 그룹 AOA 설현처럼 박시한 맨투맨 티셔츠를 어깨에 툭 걸치면 운동복인 듯 일상복인 듯 자연스러운 애슬레저 룩이 완성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