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나 "연극하던 전 남친, CF모델과 양다리…날 조종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1.09.28 09:48  |  조회 7583
/사진=SBS플러스·채널S '연애도사2'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플러스·채널S '연애도사2' 방송 화면 캡처
모델 송해나가 자신을 조종했던 전 남자친구와의 연애에 대해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플러스·채널S 예능 프로그램 '연애도사' 시즌2에는 모델 송해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송해나는 "연애를 꽤 오래 하는 편이다. 그런데 10명 중에 70%는 다 나쁜 X"이라며 "처음에는 다 그들이 좋다고 해서 만났는데 바람을 피운 사람이 많았다"고 말했다.

MC 신동이 "그 중 몇 명이나 바람을 피웠냐"고 묻자 송해나는 "이제까지 8~9명 정도 만났는데, 60%가 나쁜 남자였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송해나는 "첫 연애가 고등학교 2학년 때였는데, 6년을 만났다. 그런데 진짜 플라토닉 사랑이었다. 그리고 다음 남자친구부터 잘못된 것 같다. 알고 보니 여자친구가 있는 남자였다"고 털어놨다.

/사진=SBS플러스·채널S '연애도사2'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플러스·채널S '연애도사2' 방송 화면 캡처
역술가를 만난 송해나는 연애할 때 상대에게 잘 맞춰주게 됐던 이유에 대해 "한 남자를 만났는데, 너무 좋아하게 됐다"며 "그 사람이 하라는 대로 했다. 그 사람이 저를 조종한 것 같다"고 회고했다.

이어 "내가 연예계 쪽으로 가려고 했을 때 '너는 그런 더러운 쪽에 가면 안 된다. 너무 순수한 아이인데 나쁜 쪽으로 가서 물들면 달라질까봐 걱정된다'고 얘기하더라. 그렇게 말리고 3년을 끌었는데 알고 보니까 여자친구가 있는 남자였다"고 했다.

송해나는 "그 남자가 만나던 여자친구는 그 때 당시 CF에 나오는 예쁜 분이었다. 그런데 그 여자가 내게 연락을 해서 나는 한 순간에 내가 나쁜 아이가 됐다. 그래서 내가 어떻게든 연예계에서 더 잘 돼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송해나가 "내가 쇼핑몰 모델로 데뷔를 했는데, 패션 모델 쪽으로 가려고 했을 때도 '왜 그런데 가려고 하냐'고 말렸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MC들은 "도대체 뭐하는 사람이냐"고 물었고, 송해나는 "연극하는 분이었다"고 답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