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AMA' 방탄소년단, 콜드플레이 합동 무대 "콘서트 온 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11.22 12:32  |  조회 3632
/사진=abc '2021 AMA' 방송화면
/사진=abc '2021 AMA' 방송화면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밴드 콜드플레이의 콜라보레이션 무대가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22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이하 2021 AMA)에서는 세계적인 밴드 콜드플레이와 방탄소년단이 '마이 유니버스' 합동 무대를 최초로 선보였다.

2021 AMA 호스트를 맡은 래퍼 카디비는 "이번 무대는 엄청나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팬을 가지고 있는 주인공이다"라고 소개하며 소리를 지르고 자리에서 점프를 하는 등 '팬 걸'(Fan Girl)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평소 카디비는 딸에게 방탄소년단의 음원을 들려주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콜드플레이와 함께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여유로운 무대 매너로 관객들을 흥분시켰다. 특히 이들은 관객을 향해 가까이 다가가는 등 마치 단독 콘서트에 온 듯한 팬 서비스를 자랑해 현장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시상식에서 마룬5, 실크 소닉 등을 제치고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 부문을 수상했다. 같은 부문 3년 연속 수상이다. 방탄소년단은 "아미 덕분이다. 아미는 우리의 우주다. 이 트로피를 받기까지 4년이 걸렸다. 한국의 작은 보이밴드가 음악에 대한 사랑으로 뭉쳤다. 아미가 없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의 2021 AMA 무대와 수상소감을 접한 팬들은 "감동이다. 콘서트 온 줄" "역시 방탄은 아미 사랑" "콜드플레이와 무대에 오르다니 정말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21 AMA에서 아시아 가수 최초로 최고상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후보에 올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페이보릿 팝송 후보에도 올라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