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 100명 만났는데" 5년 간 연애 못한 30대男…무슨 사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4.19 08:56  |  조회 1392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캡처
5년 동안 연애를 하지 못했지만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30대 남성 의뢰인이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결혼을 꿈꾸는 30대 의뢰인이 출연했다.

이날 의뢰인은 "결혼을 하고 싶은데 주변에서 놀러 많이 다니고, 친구도 많고, 텐션이 높아서 여자친구 생길 여건이 안 되는 것 같아서 결혼을 못하는 거 같다고 하더라. 직장 때문인가 싶어서 이직도 고민 중"이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MC 이수근은 "사람이 텐션이 높든 너무 밝든 목소리가 크든 사람이 매력이 넘치면 그 사람을 만난다"고 했다.

의뢰인은 "직장을 다니면서 안동에서 사람을 만나기 어려운 것 같아서 전국을 다녀봤다. 볼링, 골프, 등산 등 모임도 가봤다. 요즘은 인스타그램, 앱으로도 많이 만나니까 그렇게도 하려고 해봤는데 잘 안 됐고, 그게 5년이나 됐다"고 설명했다.

MC 서장훈은 "기본적으로 말 톤 자체가, 텐션이 높다"고 했고, 이수근 역시 "사람이 밝다"며 공감했다.

이에 의뢰인은 "사실 이것도 낯설고 긴장돼있어서 텐션이 안 나오는 것 같다"고 했으나 서장훈은 "지금도 굉장히 높다"며 의아해했다. 그러자 의뢰인은 "나는 텐션이 높다고 생각 안 하는데 주변에서 '기가 빨린다'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서장훈은 "현재 이 톤으로 얘기하면 어느 누굴 만나도 쉽지 않다. 쩌렁쩌렁 울리게, 너무 세게 얘기해서 정신이 없다"며 "목소리의 볼륨을 줄여보라"고 조언했다.

의뢰인은 또 "나는 연애를 못하니까 주변 친구를 많이 만나고 대외활동도 많이 하는 건데 새로운 사람이 봤을 땐 평소에도 이런 사람인가보다 생각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지난해 10월부터 매주 헌팅을 해봤다. 마음에 드는 이상형과 이야기를 나눠봤는데, 그 분이 '평소에도 이런 분일 것 같아 싫다'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의뢰인은 "또 외모가 안 돼서 앱에서는 통과가 안 되더라. 그리고 인스타그램으로 친해져서 많이 만났었는데, 연인 사이로는 발전이 안 되더라"고 했다. 그가 인스타그램으로 만난 사람만 100명이 넘는다고.

서장훈이 "100명 중 단 한 명도 연결이 안 됐냐"고 묻자 의뢰인은 "난 마음에 들었는데 상대가 편한 느낌이 좋지만 사귀고 싶진 않다고 하더라"라고 답했다.

서장훈은 "말을 할 때 기본적으로 텐션이 높은 것 같다. 사람들에게 확신을 못 주는 것 같다. 매력을 느끼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야기할 때 손이 자꾸 올라가더라. 상대가 부담스러워할 것"이라며 손동작을 자제하라고 조언했다.

또한 의뢰인이 "친해지다보면 자연스럽게 '자녀 계획은?' 이렇게 물어본다"고 하자 이수근은 "너무 앞서가는 거지. 만나지도 않은 사람한테 결혼 계획, 자녀 계획 물어보는 건 쓸데 없는 소리를 많이 하는 것"이라고 일침했다.

이어 "연애는 3~4개월만 하고 바로 결혼하고 싶다"는 의뢰인에 서장훈은 "그런 생각으로 결혼하면 많이 실패할 확률이 높다"며 "진실한 연애를 먼저할 생각을 하라"고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