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품 논란' 프리지아 근황, 크롭트 톱 입고 '찰칵'…복귀 시동?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6.16 17:17  |  조회 1047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가품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유튜버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근황을 전했다.

프리지아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하루"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프리지아는 몸매가 드러나는 빨간색 초밀착 크롭트 티에 청바지를 입고 다양한 포즈를 선보였다.

프리지아는 슬림한 어깨와 팔 라인, 탄탄한 복부를 드러낸 과감한 패션으로 매력을 뽐냈으며, 상의와 같은 색의 하이힐을 신고 청바지에는 체인 벨트를 매치해 포인트를 더했다.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특히 프리지아는 지난 1월 가품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이후 약 4개월 만에 근황을 전한 가운데, 여전한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프리지아는 지난해 12월 넷플릭스 '솔로지옥'에 출연해 세련된 외모와 당당한 성격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지난 1월 프리지아가 유튜브 영상 등에서 착용했던 명품 의상과 액세서리 등이 가품이라는 의혹이 불거졌고, 프리지아는 이를 인정,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시키고 많은 분에게 실망을 안겨 드린 점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활동을 중단했다.

그러나 약 4개월 만인 지난 2일 프리지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사과문을 삭제한 뒤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덕분에 저는 건강하게 잘 있다. 다들 잘 지내고 있죠?"라는 글과 함께 근황 사진을 올리며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