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47㎏·허리 25인치' 달성→복근까지?…"리즈 몸무게"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4.27 08:00  |  조회 29310
코미디언 박나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코미디언 박나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코미디언 박나래가 6㎏ 감량 후 탄탄한 복근을 자랑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제1회 팜유 바디 발표회' 현장이 공개됐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실루엣이 드러나는 밀착 롱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보디프로필 촬영 장소로 향했다.

이를 본 코드 쿤스트는 "누나 노출을 즐기네"라며 감탄했고, 키 역시 "원래 붙는 옷 안 좋아했다"고 반응했다. 이에 박나래는 "요즘 자꾸 슬림핏을 보게 된다"고 달라진 모습을 인정했다.

박나래는 "보디 프로필은 '욕심, 오기, 독기, 깡'이라며 "매일매일 운동했고, 지인들과 약속을 거의 다 취소했다"며 약 4개월간 매일 2시간씩 꾸준히 운동했다고 밝혔다.

그는 "운동하면서 제일 많이 했던 이야기가 '나이 먹으면 살이 많이 안 빠져', '바빠서 운동할 시간이 없어', '나는 원래 근육이 잘 안생겨'였다. 제 선에서 노력 안하면 후회할 거 같더라. 안 되는 건 없다. 될 때까지 안 한 것"이라며 감량을 위해 의지를 불태웠다고 고백했다.

이후 박나래는 홀쭉해진 몸으로 이어 등장한 전현무를 마주했다. 전현무는 "너 숨은 쉬고 있나. 배가 나온다고?"라며 "순간 '얼굴은 박나래인데 몸은 아니네'라며 돌아가려고 했다. 낯설다"며 확 달라진 박나래를 보고 감탄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이후 박나래는 몸무게를 측정에 나섰다. 박나래는 53.7㎏에서 6㎏를 감량한 47.7㎏를 기록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나래는 "과체중 찍고 경도비만 왔다가 처음으로 적정이 떴다. 제가 허리를 30까지 입었더라. 작은 사이즈는 32. 지금은 26, 25까지도 입는다"며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박나래 '리즈짤' 그때 몸무게가 47㎏였다. 리즈 몸무게를 찍었다. 13년 만이다"라고 밝혔다.

전현무는 "살 뺄 때는 운동보다 식단이더라"라고 했고, 박나래 역시 "식단이 진짜 크더라"라며 깊이 공감했다. 이 대화를 지켜보던 코드 쿤스트는 "그걸 47년 만에 처음 알았냐"며 웃음을 터뜨렸다.

박나래는 스포티한 속옷에 큼직한 바지를 흘러내릴 듯 입고 보디프로필 촬영에 나섰다. 박나래는 파격적인 노출 의상에 민망해했지만 이내 아령을 들고 근력 운동에 나섰고, 움직일 때마다 갈비뼈가 드러나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박나래는 촬영 직전까지 몸을 만든 후 첫 컷을 촬영했고, 사진작가는 "육안으로도 복근이 보인다. 운동 진짜 많이 하신 것 같다"며 감탄했다.

무보정 사진을 확인한 박나래는 "딱 봤는데 너무 괜찮더라. 너무 놀랐다. 솔직히 여기 오기 전까지만 해도 '이것밖에 못 했는데 어떡할 거야'라며 자책했는데, 보상 받는 느낌"이라며 뿌듯해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