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에게 거액 빌려줬다고?…이찬원, 가짜뉴스 피해 호소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8.08 12:21  |  조회 3786
가수 이찬원./사진=JTBC '톡파원 25시'
가수 이찬원./사진=JTBC '톡파원 25시'

가수 이찬원이 가짜뉴스 피해를 호소한다.

8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톡파원 25시'에는 김영하 작가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는 캐나다, 덴마크, 독일 '톡'(Talk)파원이 각국을 대표하는 동화 작가를 소개하고 작품 속 이야기가 담긴 곳을 찾는다.

최근 녹화에서 출연진들은 본격 토크에 앞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일본 피겨스케이팅 선수 아사다 마오와 관련된 가짜뉴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가짜뉴스에 대한 심각성을 이야기하던 중 MC 이찬원은 자신을 둘러싼 가짜뉴스를 언급했다. 이찬원이 '톡파원 25시'의 메인 PD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줬다는 등 루머들이 인터넷상에서 유포되고 있었던 것.

이찬원은 "사실이 아닌 정보를 믿는 사람들이 일부 있다"며 가짜뉴스로 인한 피해를 호소했다.

이번 동화 특집에는 캐나다, 덴마크의 새로운 '톡'파원이 등장한다. 첫 번째 동화 투어는 캐나다 '톡'파원이 세대를 아우르는 추억의 명작 '빨강 머리 앤'의 흔적을 찾아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로 향한다.

이어 덴마크 '톡'파원은 동화의 아버지라 불리는 세계 최고의 동화 작가, 안데르센 투어를 준비했다. 특히 안데르센의 고향 오덴세의 안데르센 박물관에는 안데르센이 직접 쓴 러브레터가 전시되고 있었다.

안데르센은 후원자의 딸, 유명 가수 등 좋아하는 상대에 사랑을 고백했지만 모두 짝사랑으로 끝났다고. 이러한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로 담아 탄생한 것이 동화 '인어공주'라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독일 '톡'파원은 '헨젤과 그레텔' '신데렐라' '백설공주' 등 수많은 명작을 남긴 동화 작가 그림형제의 발자취를 따라간다.

그림 형제는 독일을 대표하는 동화 작가이지만 최초의 독일어 사전을 만든 언어학자였다고. 이어 트렌델부르크에서는 '라푼첼'의 모티브가 된 트렌델부르크 성, 하멜른에서는 '하멜른의 피리 부는 사나이' 야외 공연을 관람, 마치 작품 속에 들어온 듯한 생생한 현장을 전한다.

'톡파원 25시'는 8일 저녁 8시50분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