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 ♥이무송 언급에 "밥맛 떨어져, 결혼 안 하는 게 나을 뻔"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3.16 16:39  |  조회 11192
/사진=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
/사진=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

가수 노사연이 식사 중 남편 이무송이 언급되자 불만을 터뜨린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예능 프로그램 '토요일은 밥이 좋아'에서는 게스트로 출연한 래퍼 한해와 함께 천안 맛집 투어를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노사연, 박명수, 김종민이 속한 '노박김' 팀은 한우 불고기와 탕반, 만두로 배를 채운 뒤 디저트 맡김 차림(오마카세)을 즐기기 위해 떠난다.

노박김 팀은 들기름 커피, 시트롱 세미프레도, 무화과 휘낭시에 등 눈앞에서 실시간으로 만들어지는 고품격 디저트 맡김 차림을 오감으로 즐긴 뒤 다시 삼겹살집으로 향한다.

/사진=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
/사진=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

노사연은 특급 비법이 깃든 도톰한 삼겹살과 육즙이 가득 찬 깍두기 모양의 항정살이 등장하자 손과 입이 바빠지고, "삼겹살의 신세계"라고 감탄한다.

삼겹살에 이어 항정살까지 먹음직스럽게 맛본 노사연은 마무리 메뉴로 김치찌개를 먹으며 "내가 찌개를 이렇게 끓였으면 시집을 일찍 갔을 것"이라고 맛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낸다.

함께 김치찌개를 먹던 박명수는 "솔직히 누나는 이무송 아니었으면 결혼 못 할 뻔했지?"라고 물었고, 노사연은 "그게 나을 뻔했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긴다.

이어 노사연은 "어떻게 이무송 이야기를 하니까 밥맛이 뚝 떨어지냐? 왜"라고 투정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