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진영, 6개월간 서울역 노숙…변사체 직전 발견" 분노한 아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16 13:41  |  조회 16096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가수 현진영의 아내 오서운이 과거 남편이 여러 차례 집 나갔던 일을 언급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오서운이 남편 현진영의 가출 전적을 읊으며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현진영은 난임 치료를 위해 금연 중인 가운데, 곡 작업을 하던 중 불안 증세를 보였다. 그는 일이 잘 안 풀리자 욕설을 하는가 하면 볼펜을 담배처럼 물고 던지고를 반복하며 예민해진 모습이었다.

현진영은 "1년 넘게 쓰고 있는 곡이 있다. 여덟 마디만 완성하면 끝나는데 가사도 멜로디도 안 떠오른다. 너무 짜증이 나고 괴롭다"고 토로했다.

남편의 짜증을 듣고 찾아온 아내 오서운은 "아침부터 짜증이냐"며 자초지종을 물었고, 현진영은 "컴퓨터도 오래돼서 안 되고 담배도 못 피우고 너무 집구석에만 있으니까 악상도 안 떠오른다"고 토로했다.

이에 오서운은 "스트레스받지 말고 커피 한잔하자"며 남편을 밖으로 끌어내며 달랬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그러나 현진영은 "곡이 안 나온다"며 "진정한 자유를 찾아다니는 콘셉트의 곡인데 내가 자유롭지 않지 않냐"며 계속해서 짜증을 냈다.

오서운은 "너무 자유로워서 모르는 거 아니고?"라고 일침을 가했고, 현진영은 "아니다. 밖을 못 나가게 하니까 그런 것"이라며 "곡을 쓰려면 많은 걸 보고 바람 부는 대로, 흘러가는 대로 가다가 졸리면 쓰러져 자고 그렇게 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그러나 오서운은 "옛날에 다 하지 않았냐"며 남편 현진영의 과거 가출 전적을 줄줄 읊었다.

그는 "옛날에 '소리쳐 봐' 앨범 만든다고 집을 나가 6개월 만에 거지꼴로 들어왔다"며 "지금 또 어딜 나간다는 거냐. '무념무상' 할 땐 서울역 노숙한다고 나갔을 때 변사체 직전에 발견되지 않았나"라고 분노했다.

현진영이 "그래도 '소리쳐 봐' 나오지 않았나. 그걸로 빚도 갚고 다하지 않았냐"고 하자 오서운은 "그때 그래서 어떻게 됐나. 고생하지 않았나. 결국 나는 집 팔고 나가지 않았냐"고 지적했다.

이를 들은 현진영은 "그때 도대체 왜 그랬냐"며 "6개월 만에 들어갔는데 딴 남자가 나와서 바람난 줄 알고 깜짝 놀랐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오서운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전력이 없었으면 한 번쯤은 그냥 넘어갔겠지만 (가출) 전적이 너무 많았다. 아닐 때마다 경고했지만 그걸 무시하고 '봐주겠지' 싶어서 또 나가더라"라고 토로했다.

이어 "(가출해서 만든) 음악의 완성도가 높은지는 나는 모르겠다"며 "우리는 같이 사는 공동체인데 나갔다 오면 생활 리듬도 무너지고, 남편에 대한 신뢰가 떨어져서 못 살겠다 해서 이사를 했다"고 털어놨다.

당시 현진영은 아내 오서운 앞에 무릎 꿇고 싹싹 빌었고, 이에 오서운은 애써 분노를 눌러 참아 그를 용서했다고.

이후로도 현진영이 자신만의 곡을 만들기 위해 집을 나가고 싶다고 계속 요구하자 오서운은 "그럼 나가서 자유롭게 혼자 살라. 그럼 잔소리 안 들어도 되고 자유롭게 나갈 수 있지 않냐"며 "당신 성격을 아니까 어느 정도 풀어 준 거지. 이렇게 사는 집은 없다"고 싸늘하게 말했다.

그러나 현진영은 "내가 혼자 살면 내 뒤치다꺼리는 누가 해주냐"며 철없는 소리를 이어갔고, 이에 오서운은 "네가 해라. 내가 그걸 왜 하냐"며 황당해했다.

한편 현진영은 1990년 1집 앨범 'New Dance 1′으로 데뷔, 1992년에 '흐린 기억 속의 그대'로 히트를 치면서 큰 인기를 얻은 가수다. 현진영은 2000년 헬스장에서 처음 만난 6살 연하 오서운과 2011년 혼인신고 후 동거를 이어오다 2013년 결혼식을 올렸다.

올해 52세인 현진영과 46세인 오서운은 그간 16번이나 시험관 시술에 도전했으나 실패했으며, 오서운의 폐경 전 마지막으로 아이를 갖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