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한일 '성인 ADHD'♥유혜영 "술로 풀어"…오은영 "역대 최악"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4.21 18:00  |  조회 54749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배우 나한일 유혜영 부부가 재결합 후 아슬아슬한 결혼 생활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나한일 유혜영 부부가 출연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를 만난다.

나한일과 유혜영은 KBS2 드라마 '무풍지대'에서 남녀 주인공으로 만나 1989년 결혼했으나 9년 만에 이혼했다. 이후 두 사람은 2002년 재결합했지만 나한일이 사기 등 구설에 휘말리면서 2015년 또 이혼했고, 지난해 4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를 통해 두 번째 재결합, 은혼식을 올리며 세 번째 결혼을 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하지만 이들 부부는 여전히 주말 부부로 살고 있다며 "살림까지 합치려니 또 헤어질까 봐 걱정된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나한일은 세 번째 결혼에 대해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느낌으로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며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다시 옛날로 돌아갈까 봐 걱정이라고 말한다.

이에 유혜영 역시 "혼자인 게 나을 것 같아 이별을 택했던 것"이라며 합가에 대한 걱정을 토로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나한일 유혜영 부부는 사전에 실시한 결혼 만족도 검사의 14가지 항목 중 하나도 빠짐없이 갈등이 보인다"며 '금쪽 상담소' 부부 출연자 중 역대 최악이라는 검사 결과를 전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오은영 박사는 특히 부부의 주된 갈등으로 경제적 갈등과 정서적 소통 문제를 꼽는다.

유혜영은 "나한일은 주머니에 돈이 있으면 안 되는 사람"이라며 여유 자금이 없음에도 불구, 지인들에게 돈을 빌려주기 위해 대출까지 받았다는 이야기를 전해 충격을 안긴다.

또한 과거 나한일이 사업에 꽂혀 회사, 고깃집, 웨딩홀, 영화사 등 멈추지 않는 폭주 기관차처럼 사업을 벌였다고 폭로한다.

나한일은 첫 사업으로 영화 제작을 시작해 27억원이란 막대한 비용이 들어갔지만 단 3일 상영 후 막을 내려 큰 손해만 봤다고 알려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나한일은 자신이 못하는 것은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고, 그만두는 건 동업자에 대한 배신이라 느낀다"며 나한일의 내면에 대해 집중적으로 파헤친다. 이어 "허세와 의리에 걸려 정작 가족과 자신은 돌보지 못했다"고 지적하며 부부 사이 경제 문제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한다.

오은영 박사는 이들 부부의 정서적 소통 문제에 대해서도 짚는다.

유혜영은 "(소통이) 될 수가 없었다"며 "경제 갈등으로 인한 우울감을 술로 풀었다"고 털어놓는다.

나한일은 가정은 외면한 채 조찬 모임만 3번씩 참석하고 아침부터 밤까지 각종 회의, 모임에 참석했다고 전해 충격을 안긴다. 심지어 그는 해외 출장이 생겨도 아내와 한마디 상의 없이 통보만 했었다며 부부 소통이 원활하지 않았음을 전한다.

오은영 박사는 나한일의 대책 없는 해맑음과 지나치게 긍정적인 면모를 알아채고는 "아내의 우울한 감정을 이해하지 못해 정서 소통이 더욱 어려웠을 것"이라고 짚는다.

그러면서 "나한일 문제의 핵심은 성인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이라며 "나한일의 산만함, 주의력 저하, 충동성 등의 행동은 성인 ADHD 특성"이라는 충격적인 분석 결과를 전한다.

나한일 유혜영 부부는 "젊은 시절 진작 오은영 박사를 만났더라면 좋았을 걸"이라는 아쉬움을 보이는 등 부부 상담에 만족감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나한일 유혜영 부부의 결혼 생활을 위한 오은영의 조언은 21일 밤 9시30분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