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트니, 할리우드 스타 2명과 불륜 폭로…자서전 출간 연기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09 15:25  |  조회 2475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 남편 모델 샘 아스가리/AFPBBNews=뉴스1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 남편 모델 샘 아스가리/AFPBBNews=뉴스1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 자서전 출간이 두 명 스타와의 불륜 내용 탓에 연기됐다.

지난 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 등 외신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자서전이 그가 두 명의 할리우드 스타와 불륜을 저질렀다는 주장에 대한 법적 우려 속에 잠정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해당 자서전의 출간은 자체 법무팀과 협의 중이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한 측근은 "책 속 브리트니는 잔인하게 솔직하다"며 그의 폭로가 예고되자 이를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출판사에 강력한 문구가 적힌 편지를 보냈다고 말했다.

2024년 2월에 출간될 예정이었던 브리트니의 자서전은 그해 연말 출간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정확한 시기와 출간 여부 모두 불투명한 상태다.

브리트니의 자서전에는 그의 세 번째 남편인 배우 샘 아스가리와의 결혼 스토리는 물론 그가 공개적으로 말한 적 없던 내용들이 담길 예정이다.

한 소식통은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대중들의 이목을 받으며 살았다. 그럼에도 드러나지 않게 관계를 맺은 이들도 있다. 그중에는 유명한 영화배우와 음악계 사람들이 포함돼 있다"며 "브리트니가 이 책에서 사실을 모두 털어놓길 원하지만 많은 이들이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2004년 고교 동창인 제이슨 알렉산더와 결혼했다가 55시간 만에 이혼했다. 같은 해 댄서 출신 케빈 페더라인과 재혼해 두 아들을 뒀으나 2006년 이혼했다. 브리트니는 자신의 곡 '슬럼버 파티' 뮤직비디오 촬영 중 만난 12살 연하 모델 샘 아스가리와 지난해 6월 결혼식을 올렸다.

브리트니는 가수 겸 배우 저스틴 팀벌레이크, 안무가 웨이드 롭슨, 배우 콜린 퍼렐, 파파라치 아드난 갈립과도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