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신마비' 박위 "동생, 우울증 앓으면서 날 24시간 돌봐" 눈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24 06:49  |  조회 15860
/사진=MBC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 방송화면
/사진=MBC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 방송화면
구독자 53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위라클'의 박위가 자신을 24시간 내내 간호하던 동생이 알고 보니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에서는 'MZ머니 세치혀' 김경필, 1세대 프로파일러 '셜록 홈즈 세치혀' 표창원, '마봉춘 세치혀' 박지민 아나운서, '미라클 세치혀' 박위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박위는 휠체어를 타고 등장했다. 그는 "한 패션 브랜드 회사에서 인턴으로 일하다가 정규직으로 전환돼 축하파티를 열었던 날, 눈 떠 보니 쇄골 아래로 아무것도 느껴지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건물과 건물 사이로 추락해서 목이 부러졌다. 척추 신경이 손상돼 전신마비 환자가 됐다. 혼자서는 먹지도 못하고 대소변도 못 가린다. 혼자 몸을 일으키지 못하는 28세 아이가 돼버린 것"이라고 사고 당시를 전했다.

박위는 24시간 내내 누군가의 간호를 받아야 했다고. 그는 가족과 친구들이 돌아가면서 자신을 한 달간 간호했다고 말하며 "병원 생활이 길어지니 부모님이 전문 간병인을 구하려고 했다. 너무 싫었지만 아무 말 못 했는데 동생이 나서줬다. '엄마 우리 형은 다른 사람한테 못 맡기겠다'면서 내 병간호를 직접 하게 해달라고 했다"고 동생이 자신을 간호하게 된 계기를 회상했다.

박위의 동생은 대학교 한 학기를 휴학하고 6개월동안 24시간 박위를 간호했다.

/사진=MBC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 방송화면
/사진=MBC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 방송화면
박위는 또 자신과 동생만 아는 비밀 때문에 동생의 결혼식이 중단될 뻔한 대형사고가 터졌다며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박위는 "퇴원을 하고 새벽에 자다 깼는데 동생이 술을 마시고 왔더라. 동생이 내 발을 만지면서 펑펑 울며 '지금이라도 형이 일어날 것만 같다. 형이 다친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그때 당시 동생한테 우울증이 있었다더라. 동생 자신도 마음이 무거운데 주변에서 '네가 정신을 차려야 부모님과 형을 지킬 수 있어' 하니까 그 누구 앞에서도 약한 모습을 보일 수 없었다더라"고 털어놔 관객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사고 7년 후 동생의 결혼식에서 축사를 하게 된 박위는 "결혼식 날 축사를 읽다가 동생을 보는데 그때 울던 동생 모습이 떠올라 눈물을 주체할 수가 없었다. 결혼식에서 모두 다 신나 있는데 나 혼자 우니까 중단될 뻔했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박위는 "동생한테 언젠가 그런 질문을 한 적이 있다. '너한테 장애란 무엇이야?'라고 하니까 동생이 '장애는 우리 가족을 단단하게 묶어준 하나의 끈'이라고 하더라"며 "고통을 바라보는 관점을 바꾸면 충분히 감사를 느낄 수 있다. 동생의 따뜻한 마음은 전신마비였던 날 일으켰다. 지우야 사랑한다. 형 꼭 일어날게"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위의 이야기를 들은 관객들은 눈물을 훔치며 위로의 박수를 보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