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나 변호사 "코로나 기간 이후 '분리수거 이혼' 많아져"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29 14:34  |  조회 6857
/사진=최유나 변호사 인스타그램
/사진=최유나 변호사 인스타그램
'라디오쇼' 이혼 전문 변호사 최유나가 코로나 기간 이후 '분리수거 이혼'이 증가했다고 공개했다.

29일 오전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심진화, 이혼 전문 변호사 최유나, 슬리피가 출연했다.

이날 최유나는 "코로나 기간 이후 분리수거 이혼이 많아졌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코로나 기간에 분리수거할 것이 많아지면서 부부간의 갈등이 생기고 실제 이혼까지 간다는 것. 슬리피 역시 경험을 한 적 있다고 고백했다.

최유나는 "법정에서도 외도, 폭행 이런 걸로만 싸울 것 같지 않나. 자잘한 건 안 할 것 같은데 이런 것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그는 "조정기일에 양쪽 당사자가 조정위원회, 판사님 앞에서 설명을 한다. 분리수거 당번을 어겼다든지, 배달음식 나오면 설거지해서 버려야 하지 않나 일회용기 설거지로 많이 싸운다. 이런 걸로도 이혼을 많이 한다"라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판사님도 그러면 혼을 내시냐"라고 물었고, 최유나는 "판사님도 이런 걸로 싸우시기 때문에"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유나는 "(판사가) 공감을 많이 해주신다. 합의를 이끌고 재결합을 시키려고 많이 한다"라고 설명했다.

최유나는 "분리수거만이 아니라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에서 화가 나는 것"이라며 "이혼을 결심하는 극단적인 상황은 '당연 버튼'이라는 표현을 쓴다. '당연하다'라는 생각이 딱 내 뇌리를 스칠 때 여기서 화가 나는 거다. 서로에 대해 희생을 하고 있다는 걸 기본적으로 당연히 생각하고 있다"며 작은 일로 싸우는 부부들의 문제점을 짚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