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피해' 고딩엄마 母 "가해자가 경찰 딸, 2차 가해 진행 중"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29 17:30  |  조회 5625
/사진=MBN '고딩엄빠3' 방송화면
/사진=MBN '고딩엄빠3' 방송화면
'고딩엄빠3'을 통해 학교폭력 피해를 고백했던 고딩엄마 김민정의 모친이 2차 가해 피해를 폭로했다.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자신이 MBN 예능 '고딩엄빠3' 18회에 출연한 김민정의 어머니라고 밝힌 누리꾼 A씨의 장문의 호소문이 게재됐다.

공개된 글에서 A씨는 "폭행이 있었던 7년 전 민정이를 8명의 아이들에게서 피신시키기에 급급했다. 이제와서 알게 된 무리의 총 인원은 19명이었다"며 "가해자 아이들은 예전에 민정이 동생들을 상대로 위협한 것처럼, 지금까지도 민정이의 아들과 남편을 두고 협박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A씨는 "아직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민정 아빠가 사건을 덮기를 원해 학폭위원회는 열리지 않았다. 민정이와 남학생의 사진이 찍혔다는 말에 놀라 사실확인도 못하고 민정이를 전학시키기로 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가해자 5명의 부모들이 합의서를 원했다. 합의서까지 요구 했던 건 가해자 중 한명의 부친이 경찰관이었기에 확실히 마무리 지으려고 했던 거 같다"라며 "전학 이후 이 사건을 문제삼지 않으며 가해자들이 더이상 민정이에게 온·오프라인 상으로 위해를 가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합의서를 썼다. 합의서에 사인하는 날 가해자 아이들은 '민정이 부모 개 웃긴다'는 조롱섞인 비아냥을 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딸이 '고딩엄빠3'에 출연한 이유가 과거에서 벗어나기 위함이었는데 아직도 여전히 2차 가해가 진행 중"이라며 "가해자들의 입에 아이와 민정이 남편이 오르내린다는 게 피해자인 민정이에게는 새로운 위협이라는 것도 이번에 알게 됐다. 지금이라도 가해자 부모들은 아이들을 설득해 민정이 앞에서 사죄하도록 권유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7일 방송된 '고딩엄빠3'에서는 9개월 된 아들을 키우는 고딩엄마 김민정과 그의 남편 신원준이 출연했다.

김민정은 철저한 계획형으로 아들을 완벽 케어하면서도 꼼꼼하게 집안 살림을 하고 자기 계발까지 해내는 모습으로 박수를 받았다. 그러나 학폭 피해 트라우마로 해리성 장애(다중인격) 진단을 받아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