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증량한 코드 쿤스트, 근육질 깜짝 …이용진 "살 찌니까 예뻐"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10 06:54  |  조회 24407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가수 겸 작곡가 코드 쿤스트가 체중을 10㎏ 증량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에서는 코드 쿤스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코드 쿤스트는 모델 주우재와 함께 연예계 대표 '소식좌'로 꼽혔다.

코드 쿤스트는 '소식좌'답게 오후 2시가 넘어 진행된 녹화임에도 "오늘은 아무것도 안 먹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반면 주우재는 "난 먹었다. 얇은 초코칩을 먹었다"고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이어 주우재는 "이제 코쿤은 ('소식좌'에서) 벗어났다"며 코드 쿤스트가 10㎏ 증량에 성공한 소식을 대신 전했다.

유병재는 "근육 사진을 보니 상당하더라"라고 칭찬했고, 코드 쿤스트는 "운동을 많이 했다"고 비결을 전했다.

코드 쿤스트의 달라진 모습에 이용진은 "이런 말 해도 되는지 모르겠는데 살이 찌니까 예쁘다"고 감탄했다.

코드 쿤스트는 "머리도 뭔가 좀 이모 스타일"이라고 반응했고, 이에 유병재는 "저 고등학교 때 영양사 선생님과 똑같이 생겼다. 예쁘셨다. 좋아했다"고 깜짝 고백을 해 웃음을 안겼다.

주우재는 "코드 쿤스트가 증량이 된 게 너무 신기한 게 나는 증량이 안 되더라. 아무리 해도 안 된다"면서도 "솔직히 말하면 저는 (증량) 생각은 안 해봤다. 말라깽이가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