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경 "자궁 파열에도 아들 출산…전남편과는 졸혼" 사연 보니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10 07:37  |  조회 51197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가수 서주경이 전남편과 졸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당돌한 여자'로 이름을 알린 가수 서주경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주경은 42세에 목숨 걸고 낳은 소중한 아들을 공개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서주경은 임신 당시 몸 상태에 대해 "자궁 내막 손상이 왔었다. 자궁 근종에 의한 자궁 파열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근종이 작았을 때 수술을 해야 하는데, 복강경 수술로 하면 될 크기였는데 일하느라 정신이 없어서 10㎝ 정도로 크기를 키웠다. 그게 자궁 내막까지 들어가서 자궁 내막도 파열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병원에서 '아이를 못 갖는다. 자궁을 들어내야 한다'고 하는데 내가 너무 불쌍하더라. 성공해서 엄마 되는 게 꿈이었는데 과로로 인해서 꿈을 못 이룬다고 생각하니까 너무 슬펐다"고 토로했다.

죽음을 각오하고 낳은 아들은 4.35㎏으로 무사히 태어났다. 서주경은 "내가 힘든 과정을 버틸 수 있었던 이유는 아들이다. 우리 아기 없었으면 어떡할 뻔 했냐"며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서주경은 졸혼한 전남편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아기 아빠는 대학교수인데 골프하는 사람이었다. 미국에서 학교를 나와서 사회생활을 하던 분이었는데 촬영차 한국에 방문했다가 저를 만났다"고 털어놨다.

서주경은 10년 교제 끝에 결혼한 두 사람은 7년 만에 이별했다고 했다.

그는 전남편과 헤어진 이유에 대해 "(전남편은) 저희와 5분 거리에 산다. 저는 이혼이 아니라 졸혼이라고 생각한다. 룸메이트처럼 그냥 같이 살다가 헤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기 출생신고를 위해 혼인 신고만 했다. 우리 아들을 위해 혼인신고를 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서주경은 "아기 아빠는 아이 낳는 걸 원하지 않았다. 엄청 싸웠다. 그게 저는 굉장히 못마땅했다. 말싸움하니까 아들이 눈치를 보더라. '차라리 떨어져 살면서 (전남편이) 아이에 대해 생각을 해봐라'라고 해서 헤어졌다"고 전했다.

그는 "아이가 2살 지났을 때 헤어졌다"며 "아이는 우리 두 사람의 자식이고, 아이의 인생이 있으니까 아빠가 보고 싶고, 엄마가 보고 싶고 하면 아이는 모든 걸 가져야 하지 않나. 지금은 친구처럼 지낸다"고 아들을 최우선으로 해왔다고 밝혔다.

한편 1970년생인 서주경은 올해 53세로, '당돌한 여자'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