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바빴는데…5년 활동하고 58만원 받아" 男아이돌 수익 고백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7.17 15:49  |  조회 3605
"항상 바빴는데…5년 활동하고 58만원 받아" 男아이돌 수익 고백
그룹 헤일로 출신 조성호가 과거 첫 정산금을 밝혔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예능 '쩐생연분'에서는 연애 예능 '체인지 데이즈' 출연 이후 인기를 끌고 있는 12년 차 장수 커플 조성호 이상미가 출연한다.

조성호 이상미는 결혼도 하기 전에 집부터 덜컥 사면서 생각하지도 못한 큰 액수의 빚이 생겨버렸다고. 자가 마련에 성공해 좋다는 남자친구 조성호와 아껴 써야만 하는 상황에 답답함을 호소하는 여자친구 이상미의 현실적인 갈등이 공개된다.

한편 조성호는 2014년 아이돌 그룹 헤일로 출신이다. 오랜 무명 시간을 거치며 힘든 시간을 견뎌왔다고. 그는 "일단 돈이 없었다. 돈벌이는 안 됐지만 몸은 항상 바빴다. 돈도 시간도 없던 시절 여자친구에게 못 해준 게 많다"라며 가슴 아팠던 과거사를 털어둔다.

특히 조성호는 활동 당시 수입을 묻는 질문에 "헤일로 활동 당시 계약금으로 500만원을 받았다"라면서도 "29세에 군대 가기 직전에 첫 정산을 받았다. 5년 활동하고 수익 58만원이 전부였다"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경악에 빠트린다.

"항상 바빴는데…5년 활동하고 58만원 받아" 男아이돌 수익 고백
조성호는 아이돌 생활을 마무리하고 군대를 전역한 뒤 연인 이상미와 각자 살고 있던 원룸을 정리하고 동거 하우스를 마련했다. 모델하우스 못지않은 규모와 세련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이 집은 매매가 4억원이다. 그중 은행 빚이 2억을 차지해 두 사람의 갈등 원인이 됐다.

영끌로 그림 같은 집을 이뤘으나 5년 안에 2억원을 청산해야 하는 조성호 이상미 커플의 사연은 오는 18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쩐생연분'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