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 "키아누 리브스, 날 좋아했나? 유부녀인 내 연락처 수소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20 07:19  |  조회 35311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배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할리우드 스타 키아누 리브스에게 플러팅 당한 경험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행복 배틀' 특집으로 꾸며져 방송인 강주은, 손미나, 파비앙, 그룹 EXID 출신 배우 하니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강주은은 영화 '매트릭스'로 잘 알려진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의 관심을 사로잡았던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강주은은 "SBS '한밤의 TV연예'에서 키아누 리브스의 인터뷰를 하기 위해 LA(로스앤젤레스)에 갔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인터뷰 대기하면서 보니까 키아누 리브스 기분이 별로 안 좋아 보였다. 그런데 제가 들어가자마자 일어나서 인사를 하더라. 이후 인터뷰를 진행하는데, 사실 저는 너무 어색했다. 왜냐면 한번도 전문 인터뷰 경험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국 온 뒤로 누군가와 영어로 대화한 게 처음이었다. 그래서 편하게 인터뷰를 진행했다. 키아누 리브스도 재밌게 접근을 하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한국에서 방송될 인터뷰 장면이니까 '제 남편은 한국의 유명 배우'라고 했더니 갑자기 인터뷰 분위기가 확 가라앉았다. 저만 느낀 줄 알았는데 제작진과 인터뷰 장소에 있던 사람들도 키아누 리브스가 저를 좋아한 거 같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강주은과 키아누 리브스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그리고 8년 후 강주은은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키아누 리브스가 유부녀였던 강주은의 연락처를 수소문했다는 것.

강주은은 "8년 후에 전화로 항공권 티켓팅을 하는데 응대 직원이 본인의 지인이 키아누 리브스 인터뷰를 봤다고 하더라. 그런데 그 때 당시 키아누 리브스가 제 연락처를 물어봤다고 하더라. 8년 뒤에야 알게 됐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 사실을 바로 남편에게 말했더니 남편이 화는 안 내고 오히려 자랑스러워했다"고 당시 남편 최민수의 반응을 전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이후 강주은은 한국을 찾은 키아누 리브스와 운명적인 재회를 했다고.

강주은은 "이후 키아누 리브스가 영화 홍보차 내한했다. 지인이 키아누 리브스가 일행과 식사하고 있는 장소를 알려줬다. 지인이 '빨리 와봐라. 네가 와서 인사하면 키아누 리브스가 너를 기억하지 않을까?'라고 하더라. 남편도 '당연히 기억하지'라고 했다"며 키아누 리브스를 만나러 그가 있는 식사 장소로 향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키아누 리브스는 강주은을 기억하지 못했다.

강주은은 "호텔 지배인과 같이 걸어갔는데, 그 분이 유리문을 열고 저를 소개하더라. 제가 갑자기 등장하니까 다들 조용해지더라. 너무 민망했지만 멈추지 않고 계속 걸어들어가서 키아누 리브스에게 갔다. 그에게 '과거에 당신을 인터뷰 했었는데 저를 기억하냐'고 물었다. 하지만 미안하다면서 기억 못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서울에서 잘 보내고 가라'고 말한 뒤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들은 MC 김구라는 ""강주은 씨도 대단한 분이다. 민수 형만 기인이 아니다"라며 "강주은 씨도 대단하고 최민수 씨가 일부러 골탕먹이려고 한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고, MC 김국진 역시 "강주은 씨 대단하시다"라며 감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