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이 강도 막았다…휴대폰 뺏겼다 되찾은 브라질女 사연 화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7.20 09:07  |  조회 7483
/사진=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 커뮤니티
/사진=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 커뮤니티
브라질 한 여성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의 군 복무 사진 덕분에 강도를 피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 RIC Mais는 브라질 파라나주에 거주하는 21세 여성 나탈리가 이달 초 휴대폰 케이스에 있는 방탄소년단 진의 사진 덕분에 강도를 피했다고 보도했다.

브라질 팬을 구한 BTS 진 사진. /사진=RIC Mais
브라질 팬을 구한 BTS 진 사진. /사진=RIC Mais
매체에 따르면 나탈리는 버스 정류장에서 강도를 만났다. 강도는 나탈리가 손에 쥐고 있던 휴대폰을 빼앗았다. 그런데 이 강도는 휴대폰 뒤에 있는 사진을 보고는 나탈리에게 휴대폰을 돌려주고 도망쳤다.

나탈리의 휴대폰 뒤에는 현재 육군 현역으로 복무 중인 진의 사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진은 방탄소년단 진이 위버스에 올렸던 사진이다.

군복 차림 때문에 이 강도는 나탈리의 남자친구가 군인이라 생각한 걸로 추측된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진이 아미 한 명을 구했다" "군 복무 중에도 선한 영향력" "나도 군복 입은 진 사진을 가지고 다녀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진은 지난해 12월 입대한 현재 경기도 연천 소재 육군 제5보병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조교로 복무 중이다. 진은 최근 특급전사가 되면서 상병으로 2개월 먼저 조기진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